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창원시 '서비스로봇 산업' 육성 성과 뚜렷…로봇랜드 입주업체들 견인

뉴스듣기


경남

    창원시 '서비스로봇 산업' 육성 성과 뚜렷…로봇랜드 입주업체들 견인

    뉴스듣기

    서비스 로붓기술개발 22건, 공통 모빌리티 플랫폼 3종 5대 확보

    로보터블이 제작한 아이스크림로봇. 창원시 제공로보터블이 제작한 아이스크림로봇. 창원시 제공
    창원시가 경상남도, (재)경남로봇랜드재단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서비스로봇 분야 육성사업의 추진 성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로봇랜드 연구센터 입주 업체들의 기술·플랫폼 개발과 실증사업이 활발히 추진되면서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시는 지난 2020년 이후 지금까지 로봇랜드 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제조산업의 공정개선에 국한된 창원시 로봇산업 시장을 서비스로봇 분야로 확장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일상생활에 '비대면 방식'이 확대되면서 로봇산업은 각종 사회문제의 해결방안으로 대두되고 있다.
     
    우선 서비스로봇 산업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사업으로 로봇연구센터 로봇기술개발과제 지원과 서비스로봇산업 육성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로봇기술개발과제 지원사업은 2020년부터 3년간 총사업비 26억원으로 로봇연구센터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로봇기술개발, 컨설팅, 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0년부터 2021년까지 2년간 사업비 18억원으로 22건의 로봇기술개발 과제수행, 국내 최대 로봇 관련 전시회인 로보월드 참여 등 로봇연구센터 입주기업 사업화 역량과 경쟁력 강화 사업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신규고용 12명, 특허와 저작권 출원 7건, 수요처 11곳을 확보했다.
     
    실제로 2020년 사업에 참여한 ㈜로보터블은 협동로봇을 활용해 실제 매장에서 도입 가능한 아이스크림 스쿱핑&덤핑(퍼서 담는 공정) 솔루션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현재 테마파크 내 식음 업체와 연계해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지난해 참여한 ㈜미니로봇은 비대면 로봇공연을 위한 로봇공연 시스템과 콘텐츠를 개발해 테마파크 운영사와 협의 중이다.
     
    서비스로봇산업 육성지원사업은 오는 2025년까지 사업비 28억원을 투입해 로봇‧제조‧전자‧IT 기업 대상 수요 맞춤형 서비스로봇 공통플랫폼 개발을 지원하고, 신규사업을 기획 제안하게 된다.
     
    서비스로봇 공통플랫폼은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로봇에 들어가는 공통적인 부분을 재사용이 가능하도록 모듈화한 장치를 말한다. 제품의 안전성과 신뢰성이 요구되며 공통플랫폼을 활용하여 창업, 소프트웨어 기업을 비롯한 다양한 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서빙‧안내‧비서‧방역‧물류 등에 들어가는 자율주행 기능이 적용된 모빌리티, 감성 표현 또는 안내를 위한 디스플레이, 구동을 위한 충전시스템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지난해 사업비 4억원으로 2건의 공통플랫폼 개발을 지원했으며, 사업성과로 공인인증기관 시험성능평가를 완료한 공통 모빌리티 3종 5대를 확보하게 됐다. 또, 신규사업으로 제안한 서비스로봇 공통플랫폼 제작·실증 사업이 2022년 산업부의 신규사업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한국전자기술은 이 사업을 통해 3명을 신규고용하고, 서비스로봇 완제품 개발 실적을 확보했다. 이와 연계해 중소벤처기업부 로봇 모빌리티 개발과제(국비 5.7억원 확보)에 선정됐다.
     
    창원시 류효종 스마트혁신산업국장은 "서비스로봇 보급을 통한 근로환경 개선과 더불어 디지털 융복합산업 발전을 위해 서비스 로봇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