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난해 초지면적 전년 대비 0.5% 감소…지속적 감소세

뉴스듣기


경제 일반

    지난해 초지면적 전년 대비 0.5% 감소…지속적 감소세

    뉴스듣기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지난해 전국 초지면적은 전년 대비 168ha 감소한 3만 2388ha로 나타났다.
     
    12일 농림축산식품부가 공개한 2021년 초지관리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1년 전국 초지면적은 전년 대비 0.5%(168ha) 감소한 3만 2388ha로 조사됐다. 이는 국토 전체면적 1천만ha의 약 0.3%이다.
     
    신규 초지는 사료작물 재배, 가축 사양 등의 목적으로 82ha가 조성됐고, 초지전용·산림 환원 등으로 250ha 면적의 초지가 제외됐다.
     
    전국 초지면적은 농어업용지, 각종 개발사업, 산림 환원 등에 의한 전용으로 지난 1995년 이후 지속적인 감소 추세이다.
     
    지난해 초지에서 제외된 면적을 분석하면 초지전용 면적은 100ha로, 대부분 농업용지 등의 목적으로 전용(66.6ha)되었으며 도시계획시설과 도로 목적으로도 전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산림 환원, 초지 기능 상실, 관리 부재 등으로 인한 초지 해제 면적도 150ha로 조사됐다.
     
    시·도별로는 제주도가 15,637ha(전체의 48%)로 가장 많은 초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다음은 강원도(5021ha), 충남(2487ha), 전남(1932ha) 순으로 나타났다. 초지면적이 가장 많이 감소한 강원도(-56.7ha)의 경우에는 이용가능성 없는 초지를 임야로 환원한 조치가 주요 사유로 파악됐다.
     
    초지 이용현황을 형태별로 보면 초지의 절반 가까이인 1만 6006ha가 방목초지로 활용되고 있으며, 사료작물포(5899ha), 축사·부대시설(996ha)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미이용되고 있는 초지는 9,486ha로 전년 대비 324ha 증가한(2020년 9162ha) 것으로 파악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