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반려동물 친화도시 경주'…동물사랑보호센터 개관

뉴스듣기


포항

    '반려동물 친화도시 경주'…동물사랑보호센터 개관

    뉴스듣기

    2층 규모 건물에 보호실·치료실 등 갖춰
    경주시 유기동물 입양률 향상 기대

    경주시 동물사랑보호센터 준공식. 경주시 제공경주시 동물사랑보호센터 준공식. 경주시 제공경북 경주시가 반려동물 친화도시의 첫 발을 뗐다.
       
    경주시는 지난 26일 동물사랑보호센터 준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동물사랑보호센터는 버려지거나 잃어버린 유기유실 동물을 보호하기 위한 시설로 경북 23개 시·군 중 최초로 국가균형발전 특별 예산으로 추진했으며, 경주시가 직접 운영한다. 
       
    센터는 국비 8억 원을 포함해 모두 21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666㎡의 2층 규모 건물로 만들어졌다. 
       
    1층에는 유기동물 보호시설과 치료실이 들어섰고, 2층에는 사무실과 회의실, 휴게실을 조성했다. 
       
    경주시는 기존 임시 유기동물보호소 보다 유기동물 보호공간이 더 늘어나고 환경이 쾌적해지는 만큼, 시민들의 입양률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주낙영 경주시장이 센터 내부시설을 둘러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주낙영 경주시장이 센터 내부시설을 둘러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올해 1월부터 11월 20일까지 경주에서 버려진 동물은 1068마리로 이 중 일반에 분양된 동물은 487건(46%)으로 지난해 입양률 38% 보다는 높지만 여전히 절반을 넘지 못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다.
       
    시는 동물사랑보호센터를 통해 유기동물 입양을 장려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희망자를 대상으로 자원봉사자를 운영하고 지역 내 유치원 및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동물보호센터 견학도 진행할 예정이다.
       
    입양과 관련해 자세한 사항은 경주시 동물사랑보호센터(054-760-2883)로 문의하거나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에 접속하면 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동물사랑보호센터가 주인에게 버림받은 유기동물의 안식처가 되길 바라며, 유기동물 입양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