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차·대한항공·KT 등 5개사, 'UAM 생태계' 활성화 협력

뉴스듣기


자동차

    현대차·대한항공·KT 등 5개사, 'UAM 생태계' 활성화 협력

    뉴스듣기
    핵심요약

    인천공항공사·현대건설도 참여…UAM 상용화 위해 전문성 발휘
    국내 UAM 생태계 구축 및 산업 활성화 위해 업무협약 체결

    현대자동차, 인천공항공사·현대건설·KT·대한항공과 UAM 사업 협력 MOU 체결. 현대차 제공현대자동차, 인천공항공사·현대건설·KT·대한항공과 UAM 사업 협력 MOU 체결. 현대차 제공현대자동차가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비롯해 국내 기업과 손을 잡고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상용화에 속도를 낸다.

    현대차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대한항공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UAM 생태계 구축 및 산업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차와 인천공항공사, 현대건설, KT가 지난해 9월 맺은 파트너십에 대한항공이 새롭게 합류하면서 UAM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컨소시엄으로 확대됐다.

    5개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UAM 생태계 구축 및 사회적 수용성 증대 활동 협력 △UAM 산업 활성화를 위한 공동 노력 수행 △UAM 사업 협력 로드맵 공동 추진 및 실증사업 협력 △K-UAM 로드맵 및 UAM팀코리아 활동 공동 수행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각 사의 전문성을 발휘해 중점 사업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UAM 개발부터 제조, 판매, 운영, 정비, 플랫폼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 모델을 개발하고 UAM 시험 비행을 지원한다. 인천공항공사는 UAM 인프라 구축과 운영을 담당하고 UAM 교통관리 운영개념 연구 등을 진행한다.

    또한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인 버티포트(Vertiport)의 구조 및 제반시설 설계·시공 기술을 개발하고, 버티포트 및 육상교통과 연계된 모빌리티 허브 콘셉트를 연구한다.

    KT는 UAM 통신인프라와 데이터 플랫폼 개발, 모빌리티 사업 모델 연구 및 UATM 교통관리시스템(UAM Air Traffic Management) 시스템 개발·실증 협력 등을 추진하고 대한항공은 UAM 운항/통제 시스템 개발 및 여객/물류 운송서비스사업 모델 연구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협약을 통해 5개사가 국내 UAM 생태계 구축과 산업 활성화를 주도하고 한국의 UAM 선도 국가로의 도약을 뒷받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신재원 사장은 "UAM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각 분야를 리딩 하는 민간기업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5개사가 UAM계의 어벤져스라는 생각으로 하나로 뭉쳐 UAM 시장을 여는데 중심이 되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