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내년엔 국산 코로나 백신으로 일상 회복에 한 걸음 더

뉴스듣기


경제정책

    내년엔 국산 코로나 백신으로 일상 회복에 한 걸음 더

    뉴스듣기

    [2022년 예산안]국산 백신 개발 성공 시 1천만 회분 구매 예산 1920억 원 반영
    단기간 내 백신 개발 위한 1조 원 규모 'K-글로벌 백신 펀드'도 조성

    연합뉴스 연합뉴스 
    내년에는 전 국민 백신 접종에 국산 백신이 가세하면서 일상 회복을 앞당길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가 3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2022년 예산안'에는 국산 백신 개발 성공 시 1천만 회분 구매를 위한 1920억 원이 반영됐다.

    올해 2차 추경에 반영된 선급금 720억 원에 이은 예상 잔금 소요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국산 1호 코로나 백신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단기간 내 백신 개발을 위한 1조 원 규모 'K-글로벌 백신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정부는 내년에 외국 mRNA(모더나, 화이자) 백신 8천만 회분도 새로 구매할 계획이다. 국산 백신 1천만 회분을 포함해 총 9천만 회분 백신 구매에 배정된 예산은 2조 6천억 원에 이른다.

    신규 구매 물량에 올해 이월 물량 8천만 회분까지 더하면 전 국민 접종에 충분한 1억 7천만 회분의 백신이 확보된다는 설명이다.

    전 국민 접종에 충분한 1억 7천만 회분 백신 확보


    "특히, mRNA 백신은 전 국민 2회 접종 물량 이상인 1억 2천만 회분이 확보된다"고 정부는 강조했다.

    지난 5일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발표된 백신 허브 구축(2026년까지 2조 2천억 원 투자)과 관련해 당장 내년에는 7천억 원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코로나 위기 극복 및 신·변종 감염병 선제 대비를 위한 국산 백신 개발 등 '백신 자주권 확보' 관련 R&D 투자도 올해 4천억 원에서 내년에는 5천억 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 예산안에서는 미래산업 전략 R&A 투자 규모도 올해 4조 7천억 원에서 6조 2천억 원으로 크게 늘었다.

    증가율에서는 2.0으로 진화한 '한국판 뉴딜'(뉴딜 2.0) 기반 R&D 투자가 무려 48.1%(2조 4천억 원→3조 6천억 원)로 단연 두드러진다.

    내년 전체 R&D 예산 29조 8천억 원에서 차지하는 뉴딜 R&D 예산이 차지하는 비중도 12%에 육박한다.

    한국판 뉴딜 R&D 투자, 3.6조 원으로 48.1% 확대


    디지털 뉴딜 분야는 지능형메모리(PIM) 인공지능 반도체(509억 원)와 딥러닝 이후 차세대 AI(인공지능, 371억 원) 등이 대표적인 R&D 과제다.

    그린 뉴딜 분야는 디지털 기반 전력 수요 관리 핵심 기술(2386억 원)과 탄소포집·저장·활용 기술(CCUS, 677억 원) 등이 집중 투자 대상이다.

    시스템반도체와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BIG3' 분야 선도자(First Mover)로 도약하기 위한 R&D 고도화에도 2조 8천억 원이 투입된다.

    차세대전력반도체(192억 원), 산업 수요 특화 첨단 센서(K-Sensor, 153억 원), 블록버스터급 신약·의료기기 개발(3820억 원), Lv4. 자율차 상용화 및 무공해 모빌리티 선도를 위한 자율차 핵심 기술(2천억 원) 등이다.

    우주, 양자, 6G 등 미개척 신산업 분야에 도전하는 '프론티어형 전략기술' 개발에는 7천억 원이 투입돼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과 민간 참여 중소형위성체계 개발 등이 추진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