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의의 피해자 고려"…'달뜨강' 지수 하차→재촬영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연예가 화제

    "선의의 피해자 고려"…'달뜨강' 지수 하차→재촬영

    뉴스듣기

    지수 학폭 인정 하루 만에 주연 교체 및 재촬영 결정
    KBS "심려 끼쳐 드려 송구…피해자분들께는 위로 말씀"
    제작사 "막대한 경제적 손해 발생했지만…완주하겠다"
    새로운 온달 역으로는 현재 배우 나인우 물망 올라

    KBS 제공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 주연 배우 교체 및 재촬영을 결정했다.

    '달이 뜨는 강'은 최근 온달 역을 맡은 배우 지수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을 인정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시청자들의 하차 요구가 쇄도하는 가운데 KBS는 이미 6회까지 방송한 드라마에 대한 사후 조치를 결정해야 했다.

    KBS는 5일 공식 입장을 내고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인 배우 지수의 논란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하다. 피해자분들께도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결정한 조치에 대해 밝혔다.

    입장문에 따르면 KBS는 △ 지수가 등장한 이번 주말 재방송 결방, △ 방송일이 임박한 7~8회 방송분은 배우 지수가 출연하는 장면을 최대한 삭제해 방송, △ 9회 이후 방송분은 배역을 교체하고 재촬영해 방송하기로 결정했다.

    KBS는 사안의 심각성을 따져 편성 취소까지 포함한 모든 방안을 검토했다. 그러나 시청자뿐만 아니라 드라마 스태프, 배우들, 제작사 등에 더 큰 피해가 발생할 것을 우려해 재촬영을 결정했다.

    KBS는 "향후 편성을 전면 취소할 경우, 그 동안 '달이 뜨는 강'을 사랑해주신 시청자께 드라마가 미완으로 남게 되는 아쉬움을 드리게 되는 점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또 드라마 제작에 이미 참여한 수많은 스태프와 연기자, 제작사 등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할 수밖에 없는 점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KBS는 "이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들의 넓으신 양해와 '달이 뜨는 강'에 대한 변함없는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달이 뜨는 강'의 제작사 빅토리 콘텐츠도 함께 입장을 밝혔다.

    빅토리 콘텐츠는 5일 공식 입장을 통해 "시청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안타깝고 송구스러운 마음이다. 저희 드라마를 통해 해당 배우를 보며 더욱 힘들었을 피해자분들께도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제작사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통감하며 배우 지수의 하차를 결정했다"면서 주연 배우 교체 및 재촬영 결정에 대해서는 "완성된 '달이 뜨는 강'을 시청자분들에게 전달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내린 어려운 결정이다. 새로운 배우와 함께 좋은 작품을 완성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미 95% 사전 제작을 마친 상태라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예측되지만 드라마를 완성하겠다는 결심이다.

    빅토리 콘텐츠는 "당사 역시 이번 일이 굉장히 당혹스러웠고, 이로 인해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입었다. 하지만 방송사와의 긴밀한 협의하에 재촬영을 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다시 한번 이런 말씀 전하게 된 점 안타깝고 죄송하게 생각한다.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완주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지수는 4일 온라인에서 제기된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는 SNS에 자필 입장문을 올리고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연기자로 활동하는 제 모습을 보며 긴 시간 동안 고통 받으셨을 분들께 깊이 속죄하고, 평생 씻지 못할 저의 과거를 반성하고 뉘우치겠다"고 약속했다.

    지수와 교체되는 '달이 뜨는 강'의 새로운 온달 역으로는 배우 나인우가 물망에 올랐다. 지수는 오는 10월 입대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