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항·경주도 '일상 복귀 첫 걸음'…백신 접종 속도 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포항

    포항·경주도 '일상 복귀 첫 걸음'…백신 접종 속도 낸다

    뉴스듣기

    굿모닝 요양원 공병렬 원장 부부 경주지역 첫 백신 접종
    공 원장 "백신 부작용 없어 안심, 평온한 일상 빨리 찾았으면"
    포항서는 50대 여성 부작용 호소...응급실 실려갔다 약 처방 받고 퇴원

    경주지역 첫번째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인 굿모닝 요양원 공병렬 원장이 백신을 맞고 있다. 경주시 제공
    포항과 경주를 비롯한 경북에서도 26일부터 코로나19 집단 면역을 위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백신 접종이 예전의 평온했던 일상을 되찾을 수 있는 신호탄이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6일 오전 9시 경주시보건소 접종실.

    굿모닝 요양원 공병렬 원장과 김종희 부원장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며 경주지역 백신 접종의 시작을 알렸다.

    이들에 이어 요양시설 3곳의 종사자 10명도 함께 백신을 맞으며 코로나 사태 이전의 일상 회복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공병렬 원장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많았지만 막상 맞아보니 독감 백신보다도 두통 등의 현상은 적은 것 같아 안심이 된다"며 "백신 접종이 우리의 평온했던 일상생활을 되돌려 놓고, 코로나 사태 이후 어려움을 겪는 모든 이웃의 웃음을 되돌려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낙영(가운데) 경주시장이 공병렬 김종희 부부와 대화를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주와 함께 포항에서도 남구와 북구보건소에서 각각 오전 9시부터 백신 접종에 돌입했다.

    이날 하루 경북에서 접종을 마친 사람은 410명이다.

    포항에서는 50대 여성이 접종 후 혈압이 높아지고 어지럼 증세를 호소해 응급실로 실려 갔지만 두통약을 처방받고 곧바로 퇴원했다.

    이 여성을 제외하면 가벼운 두통 외에는 별다른 이상 증상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와 일선 시군은 다음 달 말까지 도민 1만 6천여명에게 백신을 접종하고, 일반인 접종은 6월 이후 본격화할 방침이다.

    주낙영 시장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지 만 1년 만에 백신을 접종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경주시민 모두가 백신 접종을 완료할 때까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고, 하루 빨리 코로나 사태를 종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