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SK바이오사이언스 "자체개발 코로나 백신이 게임 클로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기업/산업

    SK바이오사이언스 "자체개발 코로나 백신이 게임 클로저"

    뉴스듣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박종민 기자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 미국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자체개발 백신으로도 장기적 수익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23일 상장을 앞두고 가진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나와 있는 코로나19 백신은 항체 유지 기간이 얼마 되지 않아 계속 맞아야 한다"며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수요는 계속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SK바이오사이언스는 (모더나나 화이자와 같은) 'mRNA'방식이 아닌 '합성항원' 방식의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개발중인데, 전문가들은 유효성과 안전성, 경제성, 유통의 편리성 측면에서 합성항원 방식의 백신이 우세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현재 임상 1,2상을 진행중으로, 3분기 3상을 시작해 내년 상반기에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을 내놓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SK의 자체개발 백신이 CEPI(세계감염병연합)의 '웨이브2' 백신으로 선정된 것도 이 때문"이라며 "게임클로저(game closer, 게임을 끝낼만한 위력을 지닌 것)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자체 개발 백신 등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과 함께 위탁개발생산(CMO/CDMO), 기술도입 생산 등을 발전 전략으로 소개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5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했고 다음달 4~5일 수요예측을 거쳐 9~10일 공모청약을 받는 등 IPO를 진행할 예정이다.

    안 대표는 "약 1조원의 자금이 공모될 것으로 보인다"며 "시설투자에 4천억원, 백신 플랫폼 기술 확보에 1천억원, 글로컬리제이션에 500~1천억원, 연구개발에 1~2천억원을 투입하고 나머지는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