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스코 최정우 "광양제철소 사고, 깊이 사과…참담"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기업/산업

    포스코 최정우 "광양제철소 사고, 깊이 사과…참담"

    뉴스듣기

    포스코 광양제철소 사고 현장(사진=연합뉴스)
    포스코가 3명의 사망자를 낸 광양제철소 폭발사고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포스코는 25일 최정우 회장 명의로 사과문을 내고 "광양제철소 산소 배관설비 사고에 대해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직원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께도 깊은 애도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포스코 측은 "우리의 일터 현장에서 고귀한 목숨이 희생된 데 대해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며 "현재 사고대책반을 설치해 관계기관과 협조하며 정확한 사고원인 파악과 신속한 사고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24일 광양제철소에서 산소공급용 배관설비 작업 도중 폭발사고가 발생해 포스코 직원 1명과 협력업체 직원 2명 등 작업자 3명이 사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