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승기]전기차 부담된다면…QM6 'LPG SUV' 특화전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시승기]전기차 부담된다면…QM6 'LPG SUV' 특화전략

    뉴스듣기

    2021년형 '얼굴' 성형한 마이너체인지
    LPG‧가솔린 위주 유지비‧연비 '초점'
    CVT 특유 부드러운 승차감, 공간 대비 저렴한 경제성‧실용성

    2021년형으로 연식이 변경되며 디자인이 바뀐 르노삼성의 QM6를 시승했다.

    신형 QM6의 특징은 새로움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변화를 주면서 당초 장점으로 평가받던 부분은 그대로 유지한 데 있다.

    우선 LPG와 가솔린 모델을 먼저 시장에 내놓는 대신 디젤 모델의 출시는 내년 이후로 미뤘다. LPG 파워트레인이 적용된 SUV 모델로서의 변별적인 지점에 선택과 집중을 하는 전략이다.

    디자인에서 변경된 지점은 전면부 헤드램프와 뒷면의 테일램프가 바뀐 것이다. 테일램프의 방향 지시등에는 SM6에서 먼저 적용됐던 턴 시그널 방식을 채택했다.

    (사진=르노삼성 제공)
    그리고 르노삼성의 태풍 엠블렘을 중심으로 포인트를 줬다. 엠블렘의 좌우측을 감싸면서 뻗어나가는 크롬 장식에 '퀀텀 윙(Quantum Wing)'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그릴의 문양도 원 형태로 바꿨고, 하단부에는 크롬 장식을 덧붙였다.

    전체적으로 외양의 변화에 대해 후면부의 인상에는 호평이 나오는 반면, 전면부 그릴의 변화를 놓고 일부 이견이 나오는 분위기다.

    실제로 목격한 전면부 형상은 확실히 세련되게 다듬어졌다는 인상이다. 외관 디자인의 변화에 비해 상대적으로 내장과 파워트레인 등에선 변화의 폭이 크지 않다.

    QM6의 페이스리프트는 지난해 적용된 바 있다. 1년 만에 다시 변화를 주며 상품성을 강화했기 때문에 변화의 폭이 크진 않다.

    (사진=르노삼성 제공)
    하지만 자꾸 변화를 주는 현상은 그만큼 공을 들이고 있다는 얘기도 된다.

    QM6는 르노삼성의 차량 중에서 판매량이 가장 많고, 지난해 새롭게 도입된 LPG 트림이 큰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에 '물이 들어올 때 노를 젓는' 마케팅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시승은 먼저 LPG 모델을 시승한 뒤 가솔린 모델로 옮겨 타는 방식이었다.

    QM6의 파워트레인은 4기통 2.0리터 엔진엔 무단변속기(CVT)가 결합된 형태다. CVT의 특성 상 변속이 부드럽고, 시승 초반의 승차감 역시 부드러운 가속과 편안한 가속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하지만 토크컨버터에 비해 확실히 고단으로 갈수록 힘이 떨어지는 느낌이다.

    LPG 엔진은 140마력, 가솔린은 144마력의 출력이고 최대 토크는 각각 19.7kg.m, 20.4kg.m씩의 제원상의 성능이다.

    가속 등 주행의 느낌과 승차감 측면에서 LPG 모델과 가솔린 모델은 서로 구별이 힘들 정도로 비슷했다. 가솔린을 기준으로는 최근 추세에 비해 출력이 약한 편이지만, LPG 엔진을 기준으로 하면 답답함 없이 탈 수 있다.

    (사진=르노삼성 제공)
    QM6는 차의 체급이 중형 SUV라고 할 수 있다. 전장은 4675mm, 휠베이스는 2705mm에 달하고 1.6톤 안팎의 무게를 지녔다. 그럼에도 가격은 2435만원에서 시작한다. 물론 가솔린과 LPG 최상위 트림은 3200~3300만원대로 모든 옵션을 넣을 경우 4000만원에 가까워진다.

    그럼에도 경제성 측면에서 LPG 연료에 초점을 맞춘 특화 전략이 있다. 디젤 엔진이 점차 설 자리를 잃고 있는 반면, 전기차(하이브리드 포함)에 대해선 인프라 부족에서 오는 불편함과 안전성 등을 문제삼는 여론이 있다.

    QM6는 그런 빈자리를 노리는 포지셔닝 전략을 택했다고 할 수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