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35년 인구 135만명…울산시, 도시기본계획 수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2035년 인구 135만명…울산시, 도시기본계획 수립

    뉴스듣기

    30일 공청회 개최…'시민 모두가 행복한 포용도시 울산' 비전

    울산시청. (사진=자료사진)
    '시민 모두가 행복한 포용도시 울산'을 비전으로 하는 '2035년 울산도시기본계획'이 수립된다.

    울산시는 30일 시청에서 2035년 울산도시기본계획(안) 공청회를 열었다.

    이날 공청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에서는 주재자와 분야별 전문 토론자만 참석하고, 시민들은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서 참여했다.

    2035년 울산도시기본계획의 4대 핵심 이슈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동북아 에너지 허브도시, 세계로 열린 환동해 교통·물류 거점도시,매력과 활력 넘치는 문화·관광 복지도시, 모두가 누리는 친환경 안전도시로 설정했다.

    2035년 계획 인구는 저출산과 인구 구조 변화를 고려해 2030년 울산도시기본계획 대비 15만 명 축소한 135만 명으로 계획했다.

    도시 공간 구조 개편 방향은 장래 200만 인구가 활동하는 '동북아 중심 도시 육성'을 목표로 한다.

    기존 도심권은 '성장 관리 정책'으로, 서부권 및 외곽 접경 지역은 주거·산업·교육·문화 기능을 갖춘 자족 도시 조성을 위한 '성장 촉진 정책'으로 설정했다.

    중심지 체계는 2030년 도시기본계획상 '1도심 4부도심 7지역중심'에서 언양·삼남·상북 권역을 신도심으로, 기존 도심과 신도심을 연결하는 범서 지역을 부도심으로 신설해 '2도심 4부도심 5지역중심'으로 조정했다.

    생활권은 2030년 '4개 대생활권'에서 '3개 대생활권'으로 조정했다.

    북부 대생활권은 중구·동구·북구 지역, 남부 대생활권은 남구·울주군 청량·온산·온양·서생·웅촌 지역, 서부 대생활권은 울주군 언양·상북·두동·두서·삼남·삼동·범서 지역으로 설정했다.

    생활권별 인구 계획은 135만 명 중 북부 67만 명, 남부 48만 명, 서부 20만 명으로 각각 배분됐다.

    한편 의견이 있는 시민은 시 홈페이지 고시 공고란의 공청회 자료 파일을 참조해 이날부터 11월 16일까지 서면으로 제출할 수 있다.

    유튜브에서 공청회 다시 보기도 가능하다.

    시는 시의회 의견 청취, 관계 행정기관 협의, 국토계획평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2월께 계획을 확정·공고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