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Q&A]폰 두 대 쓰면 4만원? 따로 신청 절차가 있나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Q&A]폰 두 대 쓰면 4만원? 따로 신청 절차가 있나요?

    뉴스듣기

    9월 요금 10월에 차감…만 13세 이상 통신비 2만원 정액 지원
    선불폰·후불폰 지원 대상, 법인폰은 안돼…가족명의로 돼있으면 본인 명의로 변경해야
    문자메시지로 통신비 지원대상·지급 직후 차감 사실 등 통보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만 13세 이상 전 국민을 대상으로 9월 현재 보유하고 있는 이동통신 1인 1회선에 대해 9월 통신비 2만원을 10월에 차감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통신비 지원 대상에는 알뜰폰과 선불폰이 포함되고, 법인 명의 휴대전화는 제외된다. 단 선불폰은 사용 기간이 이달 말 기준 15일 이상 남아있어야 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알림자료를 통해 요금 지원 기준과 내용을 설명했다. 궁금한 내용을 문답으로 정리했다.

    Q. 초중등 자녀도 휴대폰 쓰면 통신비 지원받나요?

    A. 2007년 12월 31일 이전 출생한 만 13세 이상 전 국민 대상입니다. 2008년 1월 1일 이후 출생했다면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Q. 따로 신청 절차가 있나요?

    A. 별도의 신청 절차는 없습니다. 10월에 납부해야할 9월 요금에서 2만원씩 차감하는 방식입니다. 가입한 통신사에서 지급 전에 안내 문자를 보낼 것입니다. 지급 직후에도 차감 사실 등을 다시 통보받으실 수 있습니다.

    Q. 휴대 전화가 두 대면 지원액도 늘어나나요?

    A. 그렇지 않습니다. 1인 1회선에 2만원씩 지원이 원칙입니다. 개통한 단말기가 두 대여도, 4만원이 지원되는 게 아니라 2만원만 지원됩니다.

    Q. 제 이름이 아닌 가족 명의로 휴대전화를 쓰고 있으면요?

    A. 요금 지원을 받고 싶으면 본인 명의로 바꿔야 합니다. '1인 2만원 지원이 원칙'이기 때문입니다. 명의를 바꾸려면 본인의 신분증과 가족관계증명서 등 명의 변경에 필요한 서류를 챙겨서 이동통신 대리점이나 판매점에 가시면 됩니다. 가까운 대리점에 정확한 구비서류를 먼저 문의해보시고 방문하는 걸 추천 드립니다. 정부는 소비자들이 보다 편히 지원받을 수 있게 손쉬운 명의 변경 방법을 통신사들과 협의하고 있습니다.

    Q. 요금이 2만원 미만이면 어떻게 되나요?

    A. 월 이용요금이 2만원 미만인 경우에는 다음 달로 이월해 2만원 정액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9월분과 10월분 요금이 각각 1만 5천원이라면 실제 부담해야 할 돈은 9월분 0원, 10월분 1만원이 됩니다.

    Q. 언제부터 2만원 지원받을 수 있나요?

    A. 9월 통신비가 나가는 10월부터 지급하는 게 목표입니다. 다만 국회추가경정예산안 통과가 늦어지면 통신비 지원 시점도 미뤄질 수 있습니다.

    Q. 선불폰과 후불폰도 지원 대상인가요?

    A. 받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선불폰은 9월 말 기준으로 이용 기간이 15일 이상 남아있어야 합니다. 지원 대상에 포함되면 문자로 공지가 될 예정입니다.

    Q. 선불폰과 후불폰 모두 사용 중이면요?

    A. 선불폰과 후불폰을 둘 다 사용할 경우에는 후불폰을 우선 지원합니다. 후불폰이 다수인 경우에는 가장 먼저 개통한 휴대전화를 우선 지원합니다.

    Q. 법인 명의로 된 휴대전화도 지원 받을 수 있나요?

    A. 안됩니다. 법인 명의 회선은 통신비 지원 대상이 아닙니다.

    Q. 궁금한 게 있으면 어디에 물어보면 되나요?

    A. 구체적인 사항은 국회 예산안 통과 후 문자 메시지(SMS) 등을 통해 알릴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이번 주에 과기정통부 CS센터나 통신사 콜센터에서, 다음 주에 전용 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