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거리두기 2단계 연장…정 총리 "식당 등 영업시간 제한 논의"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행정(총리실)

    거리두기 2단계 연장…정 총리 "식당 등 영업시간 제한 논의"

    뉴스듣기

    "3단계 조치는 최후 카드…2단계 1주일 연장하되 더 강력한 방안 필요"
    주말 앞두고 교회 등에 방역지침 준수 당부…의료계 파업 복귀 호소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1주일 더 연장하기로 했다. 특히 음식점과 카페 등에 대한 영업시간 단축 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코로나19 중앙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오늘 회의에서 음식점, 카페 등 우리가 일상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업소의 영업방식과 운영시간을 제한하는 방안을 논의한다"면서 "불편한 점이 많아지겠지만 국민들께서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작한지 2주가 되어가지만 아직도 수도권의 확진자 수는 열흘 연속 200명을 초과하고 있다"며 "일각에서는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자는 의견이 나온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지난 24일 서울의 한 카페에서 직원이 전자출입명부 기록을 위해 출입 손님들의 QR코드를 인식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그는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는 그 경제, 사회적 파급효과를 감안하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라면서 "정부는 주말에 종료되는 수도권의 2단계 거리두기를 한주 더 연장하되 보다 강력한 방역조치를 추가하고자 한다"고 말해 음식점 등에 대한 영업 제한 가능성을 시사했다.

    정 총리는 또 주말 교회 등 종교행사를 통한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며 방역지침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민들에 대해서도 필수적 경제활동이 아니면 가능한 집안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했다.

    대한의사협회가 2차 총파업에 돌입한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어린이병원에서 의료진이 내원 환자를 안내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정 총리는 의료계 집단휴업 사태에 대해 전날 부산에서 약물중독 환자가 응급실 10곳으로부터 치료를 거절당하고 심정지 상태에 빠졌던 사례를 거론하며 대책을 주문했다.

    그는 복지부 등 관계부처에 대해 "뜻을 같이하는 민간단체와 협력해서 피해 환자의 애로를 접수하고 의료적, 법률적 지원을 해드리는 '집단휴진 피해 신고 지원 센터'를 조속히 가동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엄중한 위기상황에서 전공의협의회의 무기한 업무중단이 일주일을 넘기면서 응급실, 수술실, 중환자실 등 촌각을 다투는 의료현장이 점차 멈춰가고 있다"면서 "전공의들은 위기에 처한 환자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즉시 제자리로 돌아와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