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기업 10곳중 3곳만 하반기 신입채용…지난해보다 ↓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대기업 10곳중 3곳만 하반기 신입채용…지난해보다 ↓

    뉴스듣기

    (자료=잡코리아 제공)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대기업 10곳중 3곳만 하반기 대졸 신입직 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매출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하반기 4년대졸 신입직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하반기 4년대졸 신입직원을 '채용 한다'고 밝힌 기업은 29.3%에 그쳤다고 24일 밝혔다. 동일기업 중 지난해 하반기 4년대졸 신입직원을 채용한 기업(73.5%)에 비해 44.2%p 낮은 수준이다.

    이번 조사에는 대상 기업 중 147개사가 참여했고, 기업 인사담당자와 일대일 전화조사로 진행됐다.

    '채용하지 않는다'고 답한 기업은 35.4%, '아직 하반기 채용여부를 정하지 못했다(미정)'고 답한 기업도 35.4%로 조사됐다.

    특히 하반기에 신입직을 채용하지 않는다고 답한 기업(35.4%)이 지난해 하반기 신입직을 채용하지 않았다고 답한 기업(26.5%) 보다 8.8%p 늘었다.

    올 하반기 대졸 신입직 채용 시기는 과반수이상의 기업이 '정하지 못했다(미정)'고 답했다.

    매년 하반기 대기업 신입직 채용이 '9월'에 몰렸던 것에 비해 올해 하반기에는 '채용 시기를 정하지 못했다(미정)'고 답한 기업이 53.5%로 과반수에 달한 것이다. 이어 '9월에 채용할 것'이라 답한 기업이 23.3%로 4곳 중 1곳 수준으로 조사됐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한편, 하반기 신입직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에게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된다면 하반기 신입직 채용을 진행할 것인가' 질문한 결과, 76.7%의 기업이 '채용할 것'이라 답했다. 이어 '확신이 심각하면 채용 시기를 연기할 것'이라는 답변이 14.0%로 나타났고, 9.3%는 '미정'이라 답했다.

    앞서 인크루트가 최근 상장사 530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도 올해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회사는 전체의 57.2%에 그쳤다. 이는 작년 하반기 긍정 응답 비율(66.8%)보다 9.6%p 감소한 것이다.

    반대로 채용 계획이 없다고 밝힌 기업은 14.2%로 지난해 11.2%에 비해 3.0%p 늘었다. 채용 미정 비율도 28.6%로 작년 22.0%보다 높아졌다.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은 물론 중견기업, 중소기업 모두 채용이 줄었다.

    대기업의 경우 올해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한 상장사는 지난해 79.2%에서 올해 69.1%로 10%p 이상 감소했다. 중견기업은 68.6%에서 61.8%로 6.8%p 줄었고, 중소기업은 지난해 61.1%에서 올해 49.3%로 11.8%p 급감했다.

    그나마 채용계획이 있는 회사도 작년보다 채용 인원을 줄이겠다는 응답이 40.1%에 달했다. 작년보다 늘린다는 기업은 19.2%에 그쳤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