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배 빠르다던 5G, 알고보니 LTE보다 4배 빨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20배 빠르다던 5G, 알고보니 LTE보다 4배 빨라

    뉴스듣기

    과기정통부 "통신사 투자 속도 내야…세액공제 등 지원"

    (사진=연합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일 발표한 5세대 이동통신(5G) 첫 품질평가 결과에는 이동통신 3사 5G 평균 속도가 700Mbps(초당 메가비트)도 되지 않는다는 측정 결과가 담겼다.

    이통3사가 5G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4G 롱텀에볼루션(LTE)보다 전송 속도가 20배 빨라지며, 이론적으로 최대 20Gbps(초당 기가비트)까지 가능하다"고 광고했던 것과 비교하면 초라한 수치다.

    ◇ 5G, LTE에 비해 다운로드 4.1배, 업로드 1.5배 빨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서울과 6대 광역시에서 5G 품질을 측정한 결과 3사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656.56Mbps, 평균 업로드 속도는 64.16Mbps로 나타났다.

    지난해 LTE 품질 조사에서는 평균 다운로드 속도가 158.53Mbps, 평균 업로드 속도가 42.83Mbps였다. LTE와 비교했을 때 다운로드 속도는 4.1배, 업로드 속도는 1.5배 빨라진 셈이다.

    과기정통부는 실제 5G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직접 속도를 측정하도록 이용자 상시평가도 맡겼는데, 이용자 평가에서는 5G 속도가 정부 평가 결과보다 더 낮게 나왔다. 이용자 평가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622.67Mbps, 평균 업로드 속도는 48.25Mbps였다.

    지난 해 2월 25일(현지시간) 황창규 KT 회장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아그란비아에서 열린 MWC19(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5G는 지난해 4월 국내 이통사들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이번 평가 결과는 이후 약 1년 4개월 만에 처음으로 나온 것이다.

    속도가 생각보다 느린 것은 5G 커버리지(이용 가능 구역)이 서울특별시조차 100% 구축돼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통3사 평균 서울 커버리지가 425.53㎢로 집계됐는데, 서울시 전체 면적 605.2㎢(국토교통부 기준)의 약 70%에 불과하다. 임야를 제외해도 일부 지역에는 커버리지가 닿지 않았다.

    백화점·여객터미널·대형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에서도 5G를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전파 신호 세기 비율(5G 가용률)은 아직 평균 67.93%에 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 5G 망구축 '지지부진'…5G 투자확대 가속화 필요

    가입자들 사이에선 당연히 "'20배 정도 빠르다'고 광고해 놓고 너무 느린 것 아니냐"는 불만이 나온다.

    통신사들이 상용화한 국내 5G 기술이 3.5GHz 대역의 비단독모드(NSA)라는 점도 속도에 영향을 미친다.

    (사진=연합뉴스)
    5G는 28GHz 주파수 대역의 단독모드(SA)에서 이론상 LTE보다 속도가 20배 가량 빠르다. 하지만 5G 망과 LTE 망을 연동해서 쓰다 보니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지 않고 접속이 5G에서 LTE로 전환되는 일이 잦다. 그런데도 통신사들은 5G 상용화 전부터 신규 가입이나 전환 가입 유도를 위해 초고속·초연결·초저지연의 특장점을 부각했다.

    홍진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정책관은 이날 조사 결과 발표 후 가진 브리핑에서 "LTE의 경우에도 이론상 속도는 1Gbps지만 필드에선 158Mbps 정도"라며 "2013년 측정 당시 속도가 30~50Mbps 정도 나왔는데 주파수 대역 확대와 망 안정화로 지난해 158Mbps까지 올라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배 속도는 모든 이론적 환경이 다 적용되고 기술과 진보가 이뤄졌을 때 가능한 것"이라며 "앞으로 주파수 폭 확대나 기술개발 등이 복합적으로 됐을 때 (이론상 속도에) 근접해 갈 것으로 본다"고 했다.

    과기정통부는 "평가 결과 커버리지와 품질이 빠른 속도로 개선되고 있지만 5G가 데이터 고속도로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투자를 가속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도 5G 투자 세액공제, 기지국 등록면허세 감면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