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B "국회폭력 국제망신 부끄럽다" 야권 공개비판

뉴스듣기


대통령실

    MB "국회폭력 국제망신 부끄럽다" 야권 공개비판

    뉴스듣기

    "공든탑 무너뜨려"…"무조건 반대 답답하다"

     

    이명박 대통령이 12일 최근 미디어법 등 쟁점법안을 둘러싼 국회충돌 사태와 관련해 정치권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그 수단은 이날 오전 KBS 1라디오 등을 통해 방송된 새해 첫 라디오연설이었다.

    이 대통령은 "오늘은 당면한 ''경제위기''만큼이나 심각한 ''정치위기''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며 운을 뗀 뒤 "지난주 해머와 전기톱이 등장한 국회폭력 사태가 외국 신문이나 방송에 보도된 것을 보고 참으로 놀랐다"고 말했다.

    또 "더 충격을 받은 것은 그런 폭력사태가 대한민국 국회에서는 흔한 일이라는 보도 내용이었다"며 "어떻게 이룬 민주주의인데 이렇게 국제적인 경멸의 대상이 되다니, 대통령으로서 정말 부끄러웠다"고 토로했다.

    이 대통령은 "회의실 문을 부수는 해머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때리고 제 머리와 가슴을 때리는 것 같이 아팠다"면서 "OECD 각료회의 의장국이자 G20 정상회의 공동의장국인데 이런 모습을 가지고 어떻게 의장 역할을 할 수 있을까 정말 앞이 캄캄했다"고 갈수록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특히, "정부는 물론 민간까지 나서서 국가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치열한 경쟁시대에 그런 활동을 지원하고 이끌어야 할 정치가 오히려 공든 탑을 무너뜨리고 있는 것 같다"면서 "국회는 우리의 자부심에 찬물을 끼얹을 뿐만 아니라 우리의 미래를 불안하게 만들었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BestNocut_R]이 대통령은 또 "민주주의와 폭력은 결코 양립할 수 없으며, 더구나 지금은 군사독재정권 시절이 아니다"라며 "서민들은 일 때문에 잠시 가게 앞에 세워놓은 차도 딱지를 떼는 마당에 온 국민이 지켜야할 법을 만드는 국회에서, 법을 무시하고 지키지 않는다면 과연 어떻게 법치주의가 바로설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대통령으로서 무슨 정책을 내놓아도 계속 반대만 하는 사람을 보면서 참으로 답답함을 느낄 때가 있다"면서 야권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이 대통령은 "정부가 업무보고를 앞당기고 예산집행도 서두르고 있지만 법안처리가 늦어지는 바람에 효과가 반감되고 있으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서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비상경제정부 체제를 선언하며 속도전에 나섰지만 야권이 발목을 잡고있는 데 대한 강한 불만을 표출한 것이다.

    이 대통령은 미국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 공원에서 보았던 글귀인 ''Freedom is not free''를 소개하면서 "자유는 공짜로, 거저 얻어지는 것도 자기가 하고 싶은대로 하는 것도 아니며 반드시 희생과 책임이 따른다는 의미"라며 "이번 일을 국회 스스로 개혁하는 기회로 삼는다면 국민들은 다시 희망을 가질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끝으로 "대통령으로서 저도 이번 일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며, 그런 면에서 국민 앞에서 다시 한 번 결심을 다지고자 한다"면서 "이념이나 지역을 떠나 경제를 살리고 서민의 고통을 덜어주는 일에 전념하겠다. ''인기 발언이나 하면서 행동하지 않는 대통령''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