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탈북민 월북설' 예의주시 "사실관계 확인중"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청와대

    靑, '탈북민 월북설' 예의주시 "사실관계 확인중"

    뉴스듣기

    靑 관계자 "관계부처에서 사실관계 확인하고 있다"

    (이미지=연합뉴스)
    북한이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탈북민이 월북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부처를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며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오전 기자들을 만나 "관계부처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지금은 거기까지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군 당국과 국가정보원, 통일부 등에서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 받으며 탈북 여부 등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했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이에 군 당국도 북한의 주장대로 월북 사례가 있었는지, 어떤 경로로 월북했는지 등 사실관계를 여러 경로로 확인하고 있다.

    한편, 탈북민은 정착지원 교육기관인 하나원에 입소해 3개월간 사회 적응 교육을 받고 이후 5년간 거주지 보호기간으로 관할 경찰서 신변보호 담당관 등을 통해 초기 정착을 지원받는다.

    북한의 주장대로 탈북민이 3년 만에 월북한 것이라면, 아직 경찰의 신변 보호 대상인데도 월북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셈이어서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