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심 들킨 진성준, 국토위 퇴출"…진성준 "안 물러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진심 들킨 진성준, 국토위 퇴출"…진성준 "안 물러난다"

    뉴스듣기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 질타 글 다수 올라와
    진 의원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기조 견결히 고수"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진성준 의원의 '집값 안 떨어진다'는 발언을 두고 징계와 상임위 변경 요구가 빗발치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대해 진 의원은 상임위를 변경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했다.

    18일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진 의원의 발언을 질타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한 당원은 "정부에서는 집값 안정화를 위해 발버둥인데 180석 집권 여당 국토위 의원의 진심을 들어버렸다"며 "민주당은 해당 의원을 징계하고 반드시 집값을 잡으라"고 주장했다.

    진 의원이 부동산 정책을 다루는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인 것이 부적절하다며 상임위를 변경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다. "부동산값을 떨어뜨릴 의지도 없는 사람이 무슨 국토위냐", "진 의원을 징계하고 국토위에서 퇴출하라"라는 글도 다수 올라왔다.

    전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도 보도자료를 내고 "겉으론 집값을 잡겠다고 말하면서 뒤로는 다른 발언을 서슴지 않는 진 의원은 국토위 위원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진 의원에게 계속해서 국토위 중책을 계속 맡긴다면 정부·여당의 의지를 더욱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상임위 변경을 요구했다.

    이처럼 논란이 커지고 있지만 진 의원은 상임위 변경 의사가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 페이스북 캡처)
    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일을 계기로 불로소득을 환수하여 부동산투기를 근절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려는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부동산 정책 기조를 견결히 고수해 나가겠다"고 정면돌파 의사를 밝혔다.

    이어, 그는 "국가 경제에 부담을 준다는 이유로 집값 하락의 공포를 불러일으켜 정부의 투기 규제 정책을 발목 잡으려는 것에 대해서 가볍게 반박한 것"이라며 "이런 정도 정책을 써서 집값이 하락하지 않는다는 아주 냉엄한 현실 인식도 필요하다는 점에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에 나섰다.

    앞서 진 의원은 17일 새벽 출연한 TV토론에서 이번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옹호했다가, 토론 종료 직후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는 상태에서 "그렇게 해도 (부동산 가격은) 안 떨어질 것이다. 부동산이 뭐 이게 어제오늘 일인가"라고 말한 것이 방송돼 논란을 일으켰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