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매매업소 주인 숨겨준 관리실장 징역 1년 6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성매매업소 주인 숨겨준 관리실장 징역 1년 6월

    뉴스듣기

    자신이 성매매업소 업주인 것처럼 속여 실제 업주의 범행을 숨겨준 40대 관리실장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정연주 판사는 범인 도피·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A(41)씨에게 징역 1년 6월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정 판사는 "성매매 알선 행위는 건전한 성문화와 선량한 풍속을 해쳐 엄벌이 불가피하고 동종 전과가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8년 10월 청주 한 마사지업소 관리실장으로 일하던 중 경찰 단속에 걸리자 자신이 업주라고 속여 실제 업주 B씨를 숨겨준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2015년부터 이 업소에서 일한 A씨는 단속되면 대신 처벌 받는 조건으로 B씨로부터 매달 400만원씩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