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총선 현수막, 장바구니와 지갑·열쇠고리로 재탄생

    환경부, 지자체와 함께 총선 이후 현수막, 인쇄물 등 재활용 추진

    폐현수막 업사이클 사례 (사진=환경부 제공)

     

    4·15 총선으로 사용된 각종 홍보물에 대한 재활용 대책이 추진된다.

    9일 환경부는 오는 15일 총선 이후 남겨질 현수막과 인쇄물 등 홍보물을 적정하게 폐기·처리하기 위한 재활용 대책을 지자체와 함께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현수막은 대부분 폴리에스터와 면 등으로 만들어진 합성섬유이기 때문에 장바구니나 청소 마대 등으로 재활용이 가능하다. 실제 재활용품을 이용해 물품을 만들어내는 업사이클링(재활용) 기업이나 사회적 기업은 폐현수막 원단을 사용해 지갑과 열쇠고리 등을 제작·판매한다고 환경부는 덧붙였다.

    앞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사용된 현수막이 전국에서 약 14만 개에 달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총선에 따른 배출량 역시 이에 못지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환경부는 이달 초 '선거용 인쇄물 분리배출 및 폐현수막 재활용 지침'을 배포한 상태다. 각 지자체가 적정한 폐홍보물 수거·재활용 계획을 수립하도록 안내한 것이다.

    이에 따라 각 지자체는 정당과 후보자가 현수막을 철거한 후 수거를 요청하면 이를 생활자원회수센터에 보내고 지역 재활용업체나 사회적 기업 등에 폐현수막 원단을 무료로 제공할 방침이다.

    아울러 개인 단위로도 재활용품 분리배출에 대한 방법이 안내되고 있다. 책자형 공보물 등 일반 인쇄물은 비닐, 스티커 등을 제거한 뒤 종이물로, 아예 코팅된 종이는 재활용이 불가능하므로 종량제 봉투에 배출해야 한다.

    환경부는 선거로 인해 발생되는 폐기물이 단순 소각 처리되는 것을 최소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 달 29일까지 지자체별 폐현수막 발생량과 재활용 처리 실적을 제출받아 확인하고, 현수막 재활용 우수 사례를 축적해 재활용률 상향 정책에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환경부는 "폐현수막 등 선거로 발생되는 폐기물에 대한 재활용 수요처를 적극 발굴하고,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지자체와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