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화계, 코로나19 위기…정부, 영발기금 감면 등 추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영화계, 코로나19 위기…정부, 영발기금 감면 등 추진

    뉴스듣기

    지난 3월 18일 서울 시내 한 영화관이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로 위기를 맞은 영화계를 위해 정부가 연평균 540억 원이 부과되는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한시 감면 등을 추진한다.

    정부는 1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관광, 영화, 통신·방송 분야에 대한 경제 상황 진단과 대응 방향을 담은 '코로나19 관련 업종별 지원방안(Ⅲ)'을 발표했다.

    앞서 정부는 전국 영화관의 부담경감을 위해 매월 납부하는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입장료의 3%)의 납부를 연말까지 유예하기로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등에 따른 업계 피해가 급증하자 유예가 아닌 한시 감면을 추진하게 됐다. 한시 감면은 올해 2월분부터 소급적용한다.

    지난달 영화관 월 관객 수는 172만 명으로 집계 이래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영화관 매출액도 전년 동월 대비 88.2% 급감한 142억 원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전국 영화관 513곳 중 약 20.1%가 휴업 중이다. 또한 한국 영화 27편을 포함한 상반기 개봉 예정 영화 75편의 개봉이 연기됐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영화기금 변경을 통해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업계와 종사자들을 지원하기로 했다.

    상반기 개봉이 연기되거나 취소된 작품 20여 편에 대한 개봉 마케팅 지원은 물론 200여 개 영세상영관을 대상으로 영화상영 기획전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제작 부문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해 촬영·제작이 중단된 한국 영화 20여 편의 촬영·제작 재개를 위해 제작지원금 지원한다.

    또한 단기적 실업 상태에 놓인 현장 영화인을 대상으로 직무재교육을 하고, 400명에게는 직업훈련수당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후 침체된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영화 관람객에게 할인권 약 100만 장을 제공하고, 홍보캠페인도 병행할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