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에 생수 판매 '껑충'…시장판도 바뀔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코로나19에 생수 판매 '껑충'…시장판도 바뀔까

    뉴스듣기

    집밥에 '사재기' 수요까지 겹쳐…'제자리' 삼다수에 2위권 맹추격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바빠진 기업은 마스크 생산업체뿐이 아니다.

    생수 업체도 생산설비를 풀가동 중이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혹은 소비자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수요가 폭증한 탓이다.

    이번 기회에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려는 업체 간 경쟁도 치열해졌다.

    2위권 업체들이 재빠르게 생산량을 늘리고 있는 가운데 '철옹성' 제주삼다수만 주춤하는 양상이어서 시장의 판도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16일 생수 업계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가 국내에서 확산하면서 주요 생수 업체들의 출고량이 일제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농심 백산수의 2월 출고량이 2만300t으로 1월 1만5천600t보다 30% 증가했다.

    롯데칠성음료 아이시스는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 이후 이달 9일까지 출고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증가했다.

    해태음료의 강원평창수 2월 출고량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소비자들이 외출을 꺼리고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게 생수 판매를 끌어올린 것으로 업계는 풀이했다.

    외식을 줄이고 집에서 식사하는 이른바 '집밥' 문화가 확산한 데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권장된 결과라는 것이다.

    코로나19의 장기화와 팬더믹(세계적 대유행) 가능성을 우려한 소비자들이 서둘러 집안에 생수를 비롯한 생필품을 비축하는 '사재기식' 구매에 나선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자연재해나 질병 유행 등이 있을 때마다 생수 수요가 급증하는 경향이 있다"며 "결과적으로는 생수 시장 성장세가 더욱 빨라지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올해 국내 생수 시장 규모는 최초로 1조원을 훌쩍 넘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8년 국내 생수 시장 규모는 8천259억원에 달했다.

    여기에 매년 시장 성장률이 10%가 넘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1조원 돌파가 예상되는 상황인데, 이번 사태가 촉매제가 돼 예상을 뛰어넘는 급성장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생수 업계 1위인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의 제주삼다수는 주요 업체 중 유일하게 이번 사태를 전후해 출고량 변동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삼다수가 1월 초 17일간 총파업을 겪은 데 이어 2월에는 설비 점검을 위해 2주가량 생산을 중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위권 경쟁사들이 일제히 생산량을 늘리며 맹추격에 나선 가운데 제주삼다수만 답보 상태였던 것이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에 따르면 2000년대 후반 50%를 웃돌던 제주삼다수의 시장 점유율은 이후 꾸준히 하락해 지난해는 39.8%로 40% 선이 무너졌다. 제주삼다수가 출시 후 처음으로 편의점에서 '1+1' 행사를 한 것도 지난해 10월이었다.

    제주삼다수 관계자는 "겨울은 생수 업계의 비수기인 점을 고려해 설비 점검을 한 것"이라며 "제주삼다수는 업계 1위 제품으로서, 특정 이슈에 따라 판매량이 늘거나 줄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