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軍 코로나19 확진자 11명으로…부대내 감염 의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軍 코로나19 확진자 11명으로…부대내 감염 의심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군대에서의 코로나19 확진자가 4명 추가돼 11명이 됐다.

    24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군내 코로나 확진자는 육군 8명, 해군 1명, 공군 1명, 해병대 1명 총 11명이다.

    23일 오후 6시 기준 확진자는 7명이었지만, 전날 오후 늦게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포천 육군 부대 병사 3명과 대구 육군 부대 간부 1명은 군에서 다른 장병 확진자에게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다.

    포천 육군 부대 추가 확진자 3명은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육군 상병과 접촉한 인원이다. 해당 상병은 이달 14일 대구로 휴가를 다녀온 뒤 22일 코로나19로 확진됐다.

    대구 육군 부대 간부 1명도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육군 군무원과 밀접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연합뉴스)
    군 당국은 부대 최초 감염자들을 격리했지만, 격리 이전 이들이 다른 장병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추정된다.

    집단생활을 하는 군의 특성상 부대 내 2·3차 감염이 발생하면 집단 감염으로 확산할 수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추가된 4명은 군 내 확진자들과 밀접접촉자들로서 1인 격리된 인원"이라며 "2차 감염 여부는 정확한 역학조사를 해봐야 안다"고 말했다.

    군은 23일 기준 장병·군무원 등 총 7천700여명을 격리하고 있다.

    이달 10일 이후 본인이나 동거 가족이 대구와 경북 영천시·청도군을 방문한 장병·군무원 등 6천400여명이 예방적 격리되면서 격리 인원이 큰 폭으로 늘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