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코로나대응 심각단계 격상, 지난주 했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안철수 "코로나대응 심각단계 격상, 지난주 했어야"

    뉴스듣기

    안 대표, 귀국이후 최초 라디오 인터뷰
    심각단계 격상 지난주에 했어야
    확산속도 줄이고 치료제 나올때 기다려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사진=황진환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코로나19에 대한 '심각단계 격상'을 지난주에 했어야 했다며 앞으로는 정부대책을 봉쇄전략에서 피해최소화 전략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24일 귀국이후 라디오 가운데는 처음으로 CBS김현정의 뉴스쇼와 가진 인터뷰에서 "코로나19에 대해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안 대표는 "정부의 대응이 한발씩 늦었다"면서 "심각단계 격상을 지난주 화요일이나 수요일쯤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지금까지 정부정책이 봉쇄전략이었다면 이제는 완전히 수정해야 한다"면서 "이제는 확산속도를 늦추고 사망자를 줄이면서 치료제가 나올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일주일만이라도 정부가 휴교와 집회금지, 재택근무권고 등 여러가지 활동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창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안 대표는 정치가 세금도둑질 아닌 사회위한 서비스, 집념의 정치가 아닌 실용정치, 국가주의가 아닌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마인드로 바뀌어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있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과의 선거연대와 관련해서는 "얼마전 인터뷰를 보니 통합당 대표와 공심위원장이 생각이 없다고 했다"면서 "그러니 저에게 물어볼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