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불편한 기색'에…전세기 2대→1대로 줄어드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中 '불편한 기색'에…전세기 2대→1대로 줄어드나

    뉴스듣기

    오늘 밤 지연 출발, 편수도 줄어들 수도…문 대통령 “실제 도착은 내일”
    주요 국가 한꺼번에 ‘탈출 러시’에 中 위신 상한 듯

    중국 우한 거주 한국 교민 수송을 위한 전세기 운항 일정이 지연된 가운데 30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 전광판에 우한행 항공기 일정이 표시돼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 일대의 체류 한국인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계획이 중국 측 사정으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30일 홈페이지를 통해 귀국 전세기 탑승 일정이 변경됐음을 긴급 공지했다.

    총영사관은 “30일 임시 비행편에 탑승하기 위해 오전 10시 45분까지 (우한 공항)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공지를 변경한다”며 “해당되시는 분들은 아침 일찍 이동하지 마시고 현재 계신 곳에서 다음 공지를 기다려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그러나 늦더라도 이날 중에는 귀국 전세기가 출발할 수 있도록 중국 측을 설득해 잠정 승인을 얻어낸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회의에서 “오늘부터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 700여 명의 귀국이 시작된다”며 “실제 도착은 내일부터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우한발 귀국 비행기는 이날 밤 늦게 출발해 31일 새벽쯤 김포공항에 도착한 뒤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 임시 체류시설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31일 낮 시간대에 예정됐던 2차 수송 계획도 야간 비행으로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공항 대한항공 정비창에서 정비사들이 항공기를 정비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정부는 당초 이날 오전 10시와 정오에 인천공항에서 모두 2대의 전세기를 우한으로 파견할 예정이었다.

    다만 중국과의 교섭 과정에서 전세기 편수가 줄어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 측을 최대한 설득하고 있지만 (오늘 출발하기로 한) 전세기 2대가 1대로 줄어들 가능성은 있다”며 “이럴 경우 좌석 간격을 좁혀서 앉히면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중국과의 협의가 원만치 않은 것은 우리나라 뿐 아니라 미국, 일본, 프랑스 등 여러 국가들이 한꺼번에 자국민 이송에 나선 것에 대해 중국 측이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중국의 대외적인 위신이라고 할까, 외교적 분위기를 보면 (중국 측은) 자신들이 통제할 수 있는 감염병인데 각국이 너무 부산을 떤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