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공연/전시

    버스크 음악극 '432Hz' 2월 개막

    뉴스듣기

    2월 21일~5월 31일 대학로 TOM 2관에서 공연

    버스크 음악극 '432Hz' 포스터
    삭막한 세상 속에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진정한 삶의 가치를 찾아가는 버스커들의 이야기를 담은 버스크 음악극 '432Hz'가 2월 21일부터 5월 31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TOM 2관에서 재연을 올린다.

    버스크 음악극 '432Hz'는 지난해 10월 창작 초연된 작품으로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치유의 주파수'라고 불리는 432Hz는 인체의 70%를 차지하는 물을 가장 아름답게 진동 시킬 수 있는 주파수로 인간은 이 주파수에 맞춰진 음악을 들었을 때 평온함을 느낀다고 한다.

    작품은 이 주파수로 세상을 바라보는 버스커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서로에게 둘도 없는 친구였던 싱어송라이터 지오와 탭 댄서 민혁의 과거, 그리고 현재 버스킹 거리의 버스커 하늘과 스트릿 드러머 두홍의 이야기가 교차되며 펼쳐지며 음악을 통해 서로의 아픔을 치유하고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버스커 '한지오' 역에는 지난 시즌에 출연했던 박웅, 강찬에 이어 김용석, 김찬종이 새롭게 합류했다.

    탭 댄서 '주민혁' 역은 이동우와 조현우, 문경초, 한선천이 출연하고, 기타리스트 '하늘' 역에는 허윤혜와 은가은, 윤진솔, 금조가 캐스팅됐다.

    또 스트릿 드러머 '홍두홍' 역은 지난 시즌에 이어 최유찬(김주일), 최호승, 조원석이 무대에 오르며 정인지가 합류한다.

    제작사인 고스트컴퍼니는 "창작 초연임에도 불구하고 관객 분들이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신 덕분에 재연 공연을 할 수 있게 됐다"면서 "관객 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감사한 마음으로 작품을 준비하고 있고 좋은 무대로 보답하겠다"라고 감사 인사를 남겼다.

    버스크 음악극 '432Hz'는 오는 28일 프리뷰 티켓 오픈을 한다. 프리뷰 공연 기간은 2월 21일~3월 6일까지며 프리쥬 전 공연 50%의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