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미애 지명, 與 "강단 있는 적임자" 野 "사법 장악 선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추미애 지명, 與 "강단 있는 적임자" 野 "사법 장악 선언"

    뉴스듣기

    5선 당대표 출신 장관 지명에 여야 극과 극 평가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5일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데 대해 여야는 극과 극의 평가를 내놨다.

    여당은 "법무·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여망을 받을 경륜 있고 강단 있는 적임자"라고 평가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궁여지책 인사요 국민에게는 후안무치 인사"라며 평가절하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지명을 환영하며, 법무·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실현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판사 출신의 5선 의원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민주당 당대표로서 촛불시민의 명령 완수를 위해 노력해왔고, 제주 4.3특별법과 비정규직 보호법 제정에 앞장서는 등 역사를 바로 세우고 우리 사회를 개혁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한 인사"라고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추 후보 지명을 계기로 법무.감찰 개혁이 흔들림 없이 앞으로 나아가길 바라며, 민주당도 우리 사회의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당은 "당대표 출신 5선 의원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다는 것은 청와대와 여당이 '추미애'라는 고리를 통해 아예 드러내놓고 사법 장악을 밀어붙이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청와대와 민주당 내부적으로 궁여지책 인사"라며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에 경악하고 계시는 국민들께는 후안무치 인사다. 인사청무회를 통해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별렀다.

    바른미래당도 "'거친 화법'과 '돌출적 행동'으로 틈만 나면 '협치'를 걷어찬 전력의 소유자"라며 "어떻게 국민의 뜻을 모으고, 야당을 설득해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이뤄낼지 걱정스럽다"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김정화 대변인은 "더욱이, 조국의 빈자리를 못내 채운듯한 '조국 장관의 대체재'의 인사이기에, 개각에 대한 일말의 기대감마저 일소될 지경"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수많은 무능 중에서 유독 돋보이는 '인사 무능'이 재검증되는 순간이 아닐 수 없다"고 평가 절하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 무소속 연대 대안신당은 추 장관 후보자를 향해 "사법개혁을 충실히 이행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추 장관에 대해 "율사출신으로 국회의원과 당대표를 두루 거친 경륜을 가진 후보라는 점에서 법무부 장관 역할을 잘 수행하리라 예상된다"며 "비상한 시기에 원만한 지휘력을 발휘하면서도 개혁의 소임을 다할 법무부 장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안신당 최경환 수석대변인도 "추미애 내정자는 집권여당 대표 출신으로 오랜 법조경험과 정치경험으로 당면한 사법개혁 과제를 완수해야 할 책임이 있다"며 "추진력과 개혁성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