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은이-김숙,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 행에 시청률 상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송은이-김숙,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 행에 시청률 상승

    뉴스듣기

    16일 KBS2 '배틀트립'에서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 소개

    지난 16일 방송한 KBS2 '배틀트립' (사진=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송은이와 김숙이 국내 여행 프로그램 최초로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으로 떠났다.

    지난 16일 방송한 KBS2 '배틀트립'은 'MC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틀트립' MC 김숙은 송은이와 함께 국내 여행 프로그램 최초로 땅속에 천연가스 매장량이 많아 불의 나라라고 불리는 '아제르바이잔'으로 떠나 시청자의 이목을 끌었다.

    김숙이 여행지로 선정한 아제르바이잔, 그중에서도 바람의 나라라고 불리는 '바쿠'는 신화에서 나온 듯한 판타지 같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김숙-송은이는 선사시대의 문화를 담은 암각화 컬렉션이 보존된 '고부스탄'으로 향해 1만 2000년 전에 새겨진 암각화를 마주하기도 했다.

    '머드 볼케이노'에서는 바람의 도시 '바쿠'의 진짜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 김숙이 "송은이 씨가 절 때린 줄 알았다. 근데 바람이었다. 걸음을 굉장히 많이 걸었는데 힘들지가 않았다. 바람이 걸음을 밀어준다"라고 말할 만큼 강력한 바람이 휘몰아친 것이다.

    이와 함께 김숙-송은이는 '아제르바이잔'의 랜드마크인 헤이다르 알리예프 센터로 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는 것 같은 느낌을 선사하는 미래식으로 만들어진 독특한 건축물의 자태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숙은 여행기 공개 전부터 "오늘도 위 고생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는데, 갈빗대를 통째로 구워 주는 양갈비부터 전통식 식당, 루프탑 카페에서 멋진 야경과 즐기는 디저트, 입을 떡 벌리게 만드는 치즈 식당까지 섭렵해 침샘을 자극했다.

    이처럼 김숙은 '배틀트립'은 물론 국내 여행 프로그램에서 단 한 번도 소개된 적 없는 '아제르바이잔'을 개척하며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한 '배틀트립' 시청률은 4.1%(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2부 기준)를 기록했다.

    알찬 원조 여행 설계 예능 KBS2 '배틀트립'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