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르노삼성차에서 '삼성' 빠지나

    뉴스듣기

    삼성 측 "아직 결정된 건 없다"

    르노삼성자동차 전경 (사진=자료사진)
    르노삼성자동차 회사명에서 '삼성'이 빠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성과 르노와의 브랜드 이용계약이 내년 8월 만료되면서 20년의 합작 관계가 청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다.

    브랜드 계약 해지에 대해 삼성 관계자는 "아직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결정된 게 없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르노삼성 측 역시 아직 삼성 측과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은 브랜드 이용 계약을 연장하지 않는 쪽으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진다.

    제휴로 인한 실익이 크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삼성은 지난 2000년 삼성차 지분 80.1%을 르노 그룹에 매각하면서 10년 단위로 브랜드 사용 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매출액의 0.8%에 해당하는 로열티를 받아왔다.

    현 시점에서는 10년 계약을 다시 연장하는 대신 단기 연장 계약이 성사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와 함께 사용권 계약 연장을 하지 않으면서 삼성 측이 보유한 지분 19.9%도 매각에 나설 가능성이 언급되기도 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