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눈치보다 '조국'출구 지나친 與…겉은 침착 속은 불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靑 눈치보다 '조국'출구 지나친 與…겉은 침착 속은 불안

    뉴스듣기

    정경심 구속으로 헤어나오기 어려워진 '조국의 늪'
    당 외부로 침착한 반응 보이지만 내부에선 우려 커져
    집권여당으로 민생으로 국면 전환 해야하지만 조국 사태에 발 묶여
    일각에서는 조국 사태 장기화 우려...청와대.여권 지도부 책임론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동양대 정경심 교수가 구속되면서 여당이 '조국 사태'에 대한 출구를 좀처럼 찾지 못하고 있다.

    법원은 24일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현재까지의 수사경과에 비추어 증거인멸 염려가 있으며, 구속의 상당성도 인정된다"며 정 교수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교수에 대한 구속 여부는 조 장관 사태를 가를 분수령으로 여겨졌다.

    민주당은 공식논평을 자제하며 침묵을 지켰다. 다만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우리당은 재판부 판단을 존중한다. 본격적인 사법적 절차가 시작된 만큼 앞으로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 기대한다"며 간단한 입장을 내놨을 뿐이다.

    신중한 모습으로 침착한 반응을 보였지만 당 내부에서는 '조국 사태'에서 잃은 길을 여전히 못찾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정 교수의 구속처럼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재판이 진행될 수록 헤어나올 수 없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검찰의 수사가 가족을 넘어 조 전 장관 본인에게 갈 가능성도 큰 만큼 민주당은 두고두고 발목을 잡힐 수밖에 없다. 당 지도부가 앞장서서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조 전 장관을 옹호한 게 부메랑이 되는 형국이다.

    이런 이유로 당 내부에서는 조국 사태의 장기화가 이미 예견된 수순이라면서도 국면 전환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를 위해서는 지도부에서 책임을 지거나, 원내에서 이슈를 전환해야 하지만 이렇다할 방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공수처 등 검찰개혁 이슈 조차도 사실상 조국 사태의 연장선일 수밖에 없기에 민생 이슈로의 전환이 필요함에도, 일부 지지층의 목소리를 따라 검찰개혁만을 계속 외치고 있다는 것이다.

    당내 한 재선 의원은 "경제와 민생문제가 장기화 되고 있는 시점에 집권 여당으로서 세부적인 민생문제를 내놔야 총선 때 할 말이 있다. 하지만 계속 조국 사태에 매몰돼 있다"면서 "몇 번의 건의를 했음에도 잘 바뀌지 않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일각에서는 이러다 '총선 망하는 것 아니냐' 우려의 목소리까지 터져나오고 있을 정도다.

    한 초선 의원은 "민주당 싫어서 한국당 뽑을 판"이라며 "조국 사태를 지나오면서 지도부의 역할이 너무 없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근본적으로는 결국 청와대의 눈치를 보다가 빠져나올 수 없는 조국 블랙홀에 빠진 것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그런 만큼 국면전환을 위해서는 청와대 참모진을 포함한 여권 지도부가 공식 사과 등 책임지는 모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그러나 지도부가 침묵만 유지하고 있어, 여당 지도부에 대한 당내외 불만의 목소리는 점점 커질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