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뮤지컬과 만난 국악…'산천굿' 소재로 한 '붉은 선비'

뉴스듣기


공연/전시

    뮤지컬과 만난 국악…'산천굿' 소재로 한 '붉은 선비'

    뉴스듣기

    '산천굿' 소재로 한 고유 서사구조 바탕으로 전통예술 접목
    국악과 전통무용, 그리고 뮤지컬 장르의 협업 공연
    11월 19~23일까지 5일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붉은 선비'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함경도 '산천굿'에 담긴 신화를 소재로 한 특별한 공연이 오는 11월 19일 국립국악원 예악당 무대에서 열린다.

    국립국악원은 23일 오후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붉은 선비' 제작발표회를 갖고 작품의 소개와 제작 방향 등을 설명했다.

    이번 공연의 소재인 함경도 '산천굿'은 함흥지방에서 망자의 넋을 기리는 '망묵굿'에서 행하는 굿거리 중 하나로, 이때 불리는 무가가 '붉은 선비와 영산각시'라는 무속 신화를 다룬다.

    글 공부를 하던 붉은 선비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지켜야 하는 네 가지 금기에 대해 듣게된다. 하지만 그는 산을 내려가는 과정에서 금기를 모두 어기게 된다. 그로 인해 용으로 승천하는데 실패한 대망신(大亡神)이 붉은 선비를 잡아먹으려 하고, 붉은 선비의 아내 영산각시가 기지를 발휘해 대망신을 물리친다.

    이후 그 시신을 불태워 재를 팔도에 뿌리니 백두산, 금강산, 삼각산 등 팔도명산이 돼 사람돌로 하여근 산천에 굿을 올려 길복을 얻게 한다는 이야기다.

    국립국악원은 자연과 인간과의 조화를 그린 신화 '붉은 선비와 영산각시'가 지닌 고유의 서사구조를 바탕으로 다채로운 국악과 무용을 가미하는 등 전통 예술을 접목시켜 관객들에 색다른 이야기를 소개하며 최근 대두되는 환경 문제에 대한 깊이있는 메시지를 함께 전할 예정이다.

    특히 지금은 볼 수 없는 함경도의 굿과 신화가 공연물로 제작돼 무대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3일 열린 국립국악원 '붉은 선비' 제작발표회 현장 모습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이번 작품을 통해 국립국악원은 국악과 전통무용 그리고 뮤지컬 장르의 협업을 시도한다.

    총연출에는 뮤지컬 '김종욱 찾기'와 '풍월주', '청 이야기' 등의 연출로 뮤지컬 제작 경험이 풍부한 이종석 연출이 참여한다.

    또 전통문화를 품격있고 세련된 이미지로 현대화 하는데 성공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페럴림픽'의 주역들이 제작진으로 대거 투입됐다.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작가인 강보람 작가가 대본을 맡았고, 영화 올드보이, 건축학개론, 애니매이션 '마당을 나온 암탉' 등의 음악을 맡았던 이지수 감독이 음악감독으로 합류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미술감독을 맡아 최고의 화제를 모았던 '인면조'를 제작한 임충일 감독도 참여한다.

    무대에 오르는 출연진 구성에도 힘이 실렸다. 주요 출연진은 공개 오디션을 통해 선정됐고, 국립국악원의 정악단, 민속악단, 무용단, 창작악단 등 4개 악단이 모두 참여한다.

    특히 붉은 선비인 '지홍'과 영산각시인 '영산'역은 이승과 저승의 역할로 구분해 출연진이 구성됐다.

    이승에서는 노래를 하는 '얼'로 저승에서는 춤을 추는 '넋'으로 구분해 각각 연기하는 배우가 다르다. 특히 영산의 '얼'과 '넋'은 더블 캐스팅으로 구성됐다.

    지홍의 '얼' 역할은 이동영(정악단)이, '넋'은 김청우(무용단)이 맡았고, 영산의 '얼'은 김세윤(민속악단)과 위희경(민속악단)이, '넋'에는 이주리(무용단)와 이하경(무용단)이 맡아 무대에 오른다.

    저승에서 지홍과 함께 판타지 공간을 동행하는 '흰 사슴'과 저승길을 안내하는 '문지기', 그리고 현실 공간에서 망자를 위로하는 '무당'과 판타지 공간을 창으로 표현하는 '물과 불의 소리' 역도 극의 흐름에 중요한 배역이다.

    흰 사슴 역에는 천주미(민속악단), 문지기역에는 박영승(창작악단), 무당역에는 장효선(민속악단), 물과 불의 소리역에는 양명희(민속악단)이 각각 맡아 연기를 펼친다.

    '붉은 선비' 포스터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붉은 선비' 공연은 오는 11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진행된다. 공연 예매는 국립국악원 누리집, 인터파크 티켓과 전화로 가능하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