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근영이 돌아왔다…지하철 경찰대 그린 '유령을 잡아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문근영이 돌아왔다…지하철 경찰대 그린 '유령을 잡아라'

    뉴스듣기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21일 첫 방송

    배우 김선호(왼쪽)와 문근영이 21일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배우 문근영이 4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왔다. 문근영은 지하철이라는 일상의 공간에서 벌어지는 스릴과 미스터리 '유령을 잡아라'에서 불의 앞에 거침없는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 극본 소원·이영주, 제작 로고스필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는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 수사기를 그린 드라마다.

    '유령을 잡아라'는 배우 문근영이 4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작이라는 점에서도 일찌감치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한 원칙 제일 지경대 반장 '고지석' 역을 맡은 김선호와의 호흡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이 밖에도 정유진, 기도훈, 조재윤, 안승균, 송옥숙, 남기애, 이준혁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기대감을 높인다.

    배우 문근영이 21일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21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문근영은 "오랜만에 연기하다 보니 어려움이 많았지만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며 "내적인 모습과 연기적인 면에서 변화를 보여드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문근영은 극 중 행동 우선 지하철 경찰대 신입 '유령' 역을 맡았다. 유령은 사건 앞에 그 누구보다 뜨거운 마음을 가진, 거침없는 인물이다.

    문근영은 "너무나도 연기를 하고 싶다는 열망과 욕심이 컸다. 1인 2역, 경찰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맡는 것에 주저하지 않고 겁 없이 택했다"며 "주 3일 정도 액션을 연습했다. 힘든 점도 많았지만 해보고 싶었던 일"이라고 말했다.

    '유령을 잡아라'는 기존 드라마에서 제대로 다뤄진 적 없는 장소 지하철과 그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를 소재로 한 수사극으로, 인간군상의 다양한 면면을 다룬다.

    21일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선호, 정유진, 문근영, 조재윤. (사진=박종민 기자)
    불법 촬영, 소매치기, 데이트 폭력 등 우리의 삶과 밀접한 생활 밀착형 지하철 범죄와 피부에 와 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지수를 높이는 등 극 초반 흥미진진한 지하철 에피소드가 준비돼 있다.

    특히 우리 사회에서 자주 일어나는 지하철 사건사고의 실상을 온몸으로 맞닥뜨리며 일망타진해나가는 지하철 경찰대의 고군분투를 통해 통쾌한 웃음과 카타르시스도 선사할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신윤섭 PD는 "지하철 공간을 드라마에 구현하는 게 어려웠다. 많은 시민이 이용하기 때문에 시민들을 피해서 촬영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며 "촬영은 무리 없이 했는데 후반 CG 작업에서 예상하지 못하는 문제가 많이 발생했다. 그래서 편성을 조정하게 됐고, 후반 작업에 노력을 많이 기울여서 지금은 완성도 높게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 PD는 "하루 평균 800만 이상의 시민들이 이용하는 서울 지하철 무대를 본격적으로 다룬 드라마다. 지하철을 애용하는 서민들의 애환과 사연을 녹여낸 휴먼 로맨틱 수사 드라마"라며 "지난 4개월간 열심히 준비했다. 배우들의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와 열정 덕분에 여기까지 왔다.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포스터 (사진=tvN 제공)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