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주력산업·혁신산업 중기에 3조5천억대 신규 자금지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주력산업·혁신산업 중기에 3조5천억대 신규 자금지원

    뉴스듣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울산서 주력산업 현장간담회 개최
    특별운영자금 2조5천억, 시설투자용 대출 1조원 지원
    일시적 경영난 중소기업에는 보증·컨설팅 선제적 지원
    기존 주력산업 유동성지원 프로그램도 대상·규모 확대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조선·자동차 등 주력산업과 드론·핀테크 등 혁신성장산업의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총액 2조5000억원의 정책금융이 신규 지원된다. 중소기업의 시설투자 지원을 위한 정책금융도 연내 1조원 새로 집행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7일 울산의 한 중견 자동차부품업체에서 울산·경남지역 현장간담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신규 금융지원 프로그램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19일 정부 차원의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에 따른 후속조치다.

    최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혁신금융 추진을 통해 금융이 제조업 재도약의 든든한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며 "유동성지원 프로그램, 시중은행을 통한 시설자금 지원 등을 통해 기업현장 곳곳에 필요한 자금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제시된 주력산업 지원 신규 프로그램은 2조5000억원 규모의 '경제활력 제고 특별운영자금', 1조원 규모의 '시설투자 특별온렌딩', 경영개선계획 마련·이행 지원을 위한 '밸류업 프로그램' 등이다.

    경제활력 제고 특별운영자금은 주력산업 및 혁신성장분야 중소기업(업체당 한도 50억원)·중견기업(70억원)이 최대 1.0%p 인하된 금리로 산업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다.

    대상 업종은 △자동차·조선·디스플레이·석유화학 등 4대 주력산업, △소재·부품·장비와 반도체·디스플레이·배터리 및 섬유·가전 등 제조업 혁신분야 4개 산업군, △미래차·드론·핀테크 등 신성장·신산업 분야 8대 핵심선도산업 분야다.

    같은 업종의 중소·중견기업은 시설투자에 나서는 경우 특별 온렌딩(중소·중견기업 지원 정책금융) 대출도 시중은행에서 받을 수 있다. 업체별로 건당 150억원씩 최대 300억원이 지원되고, 최대 0.45%p 인하된 금리를 적용받는다. 운영성과에 따라 올해 1조원인 지원규모가 내년 확대될 수도 있다.

    아울러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일시적 경영난에 빠진 중소기업에게 보증·컨설팅 서비스를 선제 지원하는 밸류업 프로그램도 새로 추진된다.

    총여신 10억~100억원이면서 경영상태가 취약한 중소기업에 대해 회계·세무 등 민간 전문가의 경영진단 컨설팅, 기존 보증액 전액 만기연장·보증료 최대 0.5%p 인하 등 지원이 이뤄진다. 올해 60개 기업, 내년부터 2024년까지 700개 기업을 지원한다는 목표다.

    경제활력 제고 특별운영자금 및 밸류업 프로그램은 이달 28일, 시설자금 특별온렌딩은 다음달 8일부터 시행된다. 금융위는 프로그램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산은·신보 영업점 교육, 시중은행·업체 대상 홍보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는 이밖에 기존 주력산업 유동성지원 프로그램도 보완한다고 밝혔다. 기관 업무지침 개정 등 보완작업을 신속히 거쳐 다음달 초부터는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조선업에서 제작금융 보증은 '조선사와 수주계약이 있는 조선기자재업체'에서 '조선사와 수주계약이 있는 모든 업체'로 대상이 확대되고, 기업당 보증한도는 30억원에서 70억원으로 상향된다. RG(선수금환급보증) 특례보증 한도도 중형선박 수주지원(최대 200억원)이 가능하도록 70억원에서 150억원으로 확대된다.

    자동차부품업체 회사채 발행지원 프로그램은 지원대상이 '자동차 부품산업'에서 '자동차 부품산업 연관 업종'으로 확대되고, 올해 공급규모는 3500억원에서 최대 5000억원으로 늘어난다. 회사채 발행비용은 최대 0.20%p 인하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