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우조선, 오만 국영해운사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 수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동산

    대우조선, 오만 국영해운사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 수주

    뉴스듣기

    대우조선해양은 오만 국영해운사로부터 30만톤급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특히 이번 계약으로 대우조선해양과 오만 정부와의 특별한 관계가 다시 한번 더 조명을 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06부터 2016년까지 오만정부와 맺은 수리조선소 건설 및 위탁경영 계약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이런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지난 2008년 초대형원유운반선 5척을 수주한 데 이어, 올해도 3척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기 위해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친환경기술들이 적용됐으며,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1년 1분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선주들이 대우조선해양을 다시 찾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기술력이다"며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6척, 초대형원유운반선 7척, 잠수함 3척 등 총 16척 약 27.8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83.7억 달러의 약 33%를 달성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