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업경기 개선 조짐...제조업, 비제조업 희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기업경기 개선 조짐...제조업, 비제조업 희비

    뉴스듣기

    제조업 BSI는 전월대비 1p 하락 75…비제조업 3p 상승 74
    경제심리지수 ESI는 전월대비 0.8p 상승한 92.4

    이달들어 기업경기가 미약하나마 개선 기미를 보였으나, 제조업과 비제조업간 체감 수준은 정반대로 갈렸다. 제조업 경기지수는 전월대비 하락, 비제조업은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19년 6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이달 전체산업의 업황BSI는 74로 전월보다 1p 올랐다. 지난 1~2월 각각 69로 부진했던 지수는 3월 73을 기록한 이후 73~74 범위에서 등락을 이어가고 있다.

    전체산업의 7월달 전망BSI는 75로 나타났다.

    제조업의 경우 6월중 업황BSI는 전월대비 1p 하락한 75로 나타났다. 제조업의 7월 전망BSI는 75로 지난달의 전망BSI와 같았다. 제조업계의 경기전망이 특별히 악화되지도 개선되지도 않은 셈이다.

    업황BSI는 규모별로 대기업(79)은 3p 하락한 반면 중소기업(70)은 1p 상승했다. 형태별로는 수출기업(80)이 3p 하락했고, 내수기업(71)은 지난달과 같았다.

    조선·기타운수업의 업황BSI는 선박 건조물량 증가에 힘입어 20p나 상승했다. 하지만 디스플레이장비 투자 부진과 건설기계 수출 둔화 탓에 기타기계·장비(-6p), 관련 설비투자 부진 속에서 전기장비(-8p) 등이 하락했다.

    매출BSI는 6월중 실적지수(83)가 지난달과 같았으나, 다음달 전망지수(80)는 전월대비 5p나 하락했다. 채산성BSI는 실적지수(84)가 전월대비 3p, 전망지수(86)가 전월대비 2p 각각 하락했다. 자금사정BSI는 세계적 금리인하 정책기조 속에서 실적지수(85)와 전망지수(85) 모두 전월대비 2p씩 상승했다.

    비제조업 업황BSI는 74로 전월대비 3p 상승했고, 7월 전망BSI(74)도 전월대비 2p 상승했다. 비제조업의 경기 현황이나 전망은 제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양호한 셈이다.

    업종별 업황BSI는 정부의 SOC 예산집행 증가에 힘입어 전문·과학·기술(18p), 신규분양 물량 증가 등으로 부동산업(12p) 등이 상승세를 보였다. 전망BSI는 정보통신업(6p), 전문·과학·기술(7p), 운수창고업(3p) 등이 상승을 주도했다.

    매출BSI는 6월 실적은 75로 전월대비 1p 하락했고, 7월 전망BSI(77)는 전월과 동일했다. 채산성BSI는 실적과 전망 모두 82로 전월대비 2p씩 각각 상승했다. 자금사정BSI도 6월 실적(83)이 전월대비 4p, 다음달 전망(81)이 전월대비 2p 각각 상승했다.

    BSI와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성한 경제심리지수(ESI)는 전월대비 0.8p 상승한 92.4를 기록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