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지하철 전역사에 실시간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서울지하철 전역사에 실시간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

    뉴스듣기

    역사별로 2개~3개, 호선별로 4개씩 전동차 총 32칸에 측정기 설치
    2020년까지 277개 전 역사에 공기청정이 총 4,432개 설치 계획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교통공사는 대다수 시민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인 지하철 내 공기질 개선을 위해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다.

    서울교통공사는 서울지하철 1~8호선 277개 전 역사와 전동차에 미세먼지 측정기 총 840개를 설치했다고 12일 밝혔다.

    미세먼지 측정기는 대합실과 승강장, 출입구 등 역사별로 2개~3개, 호선별로 4개씩 전동차 총 32칸에 설치했다.

    공사는 측정기로 미세먼지 추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원인을 분석하고 환기 가동시간을 조정, 습식 청소를 실시하는 등 미세먼지 농도를 관리할 계획이다.

    또 실시간 정보를 가공해 공기질을 예측하는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미세먼지 농도를 예측해 환기 설비와 연동해 미세먼지 농도를 제어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공사는 올해부터 전 역사에 초미세먼지까지 걸러낼 수 있는 고성능 공기청정기 설치를 본격화한다. 2020년까지 277개 전 역사에 총 4,432개(역사당 8~16개) 설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공사는 현재 2호선 강남역에 고성능 공기청정기를 16대를 시범 설치‧운영한 결과 미세먼지는 평균 24.3%, 초미세먼지는 24.4% 저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공사는 매주 토요일 2개역씩 대청소를 통해 역사 내 승강장 노반 바닥, 벽면, 표지판 등에 보이지 않는 먼지를 비눗물로 말끔히 닦아내고 있다.

    지난 3월부터 지하철 대청소를 주기적으로 시작해 현재까지 1호선 전체 10개역, 4호선 수유역, 5호선 광화문역 등 총 21개 역의 대청소를 마쳤다. 공사는 277개 전 역사 중 남은 역사에 대한 청소도 매주 시행할 예정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시장은 “지하철은 시민들이 일상에서 가장 자주 이용하고 접하는 체감도 높은 공간인 만큼 시민들이 지하철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공기질 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