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그린리모델링' 이젠 카드로도 이자 부담 줄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그린리모델링' 이젠 카드로도 이자 부담 줄인다

    뉴스듣기

    창호교체 등 에너지 성능개선 공사시 3년간 최대 3% 이자 지원

    오래된 아파트 등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높이려 할 때 앞으로는 신용카드로도 금융대출 비용의 이자를 지원받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19일 "그린리모델링을 원하는 국민들의 편리를 위해 20일부터 롯데·신한카드로도 이자 지원 사업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은 단열 보완이나 창호 교체 등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 개선 작업에 필요한 금융대출 비용 이자를 최대 3%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초생활수급자를 비롯해 차상위 계층은 최대 4%까지 지원된다.

    지금까지는 우리·신한·제주·기업·농협·국민 등 6개 은행에서만 관련 업무를 취급했지만, 이번에 처음 카드사까지 확대됐다.

    건축주가 은행에 여러 번 방문하는 불편을 없앴고, 소액·간편 결제서비스 도입 등 사용자 편의도 확대됐다. 은행 대출과 달리 최소 결제금액은 기존 300만원에서 5만원으로, 상환 기간도 5년에서 3년으로 차별화해 건축주 여건에 따라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이자지원 기준은 현행 은행 대출방식과 똑같이 에너지성능 개선 비율(20% 이상) 또는 창호 에너지소비 효율등급(3등급 이상)을 적용했다.

    가령 20년 넘은 아파트에 사는 A씨가 겨울철 한파와 여름철 무더위에 대비해 그린리모델링 공사비용 1천만원을 대출받았다면, 5년간 원금을 분활상환하되 대출이자 94만원(시중금리 3.7%) 가운데 최대 76만원을 절감받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사용자 편의를 더욱 확대하고 참여 신용카드사도 더 늘릴 계획"이라며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