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야4당 원내대표, 문희상 병문안…" 한국당, 석고대죄 삭발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여야4당 원내대표, 문희상 병문안…" 한국당, 석고대죄 삭발해야"

    뉴스듣기

    홍영표, 시민들과 말다툼…"문 의장, 어디 아프냐" vs "시민이면서 예의도 없나"

    여야 4당 원내대표(좌측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들이 1일 국회에서 패스트트랙 후속 논의를 위한 회동을 갖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여야 4당 원내대표는 2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병문안 한 뒤 자유한국당에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문 의장을 병문안했다.

    문 의장은 전날 서울대병원에서 심혈관계 긴급 시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홍 원내대표는 병문안이 끝난 뒤 병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심장 시술이 잘 끝났고, 투석 중"이라며 "저희들한테 국회 정상화를 빨리 해달라고 부탁했고, 의장께서도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씀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에 반발해 단체로 삭발식을 진행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삭발식은 국민들한테 석고대죄를 하는 삭발을 해야지, 그렇게 삭발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고 협상의 출발점이라는 점을 (의장께서) 강조해주셨고, 제가 같이 힘을 모아가겠다"고 말했다.

    원내대표들의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동안 홍 원내대표와 시민들 사이에 말다툼도 있었다.

    기자회견을 지켜보던 시민 두 명이 "국회 정상화는 무슨 정상화냐. 국회의장이 어디가 아프냐"고 목소리를 높였고, 홍 원내대표는 "기자회견 중이니 조용히 해달라"고 했다.

    이에 시민이 "나도 국민이다. 세금을 낸다"고 항변하자, 홍 원내대표는 "시민이면서 예의도 없느냐"고 따지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