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은 사제들' 이을 '사바하' 눈물 젖은 탄생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검은 사제들' 이을 '사바하' 눈물 젖은 탄생기

    뉴스듣기

    '사바하' 신과 종교에 대한 고민 담은 스릴러물
    장재현 감독 "3년 동안 피 토하며 뼈를 깎아 만들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검은 사제들'의 명맥을 이을 강렬한 서스펜스 스릴러 '사바하'가 뜨거운 눈물과 함께 그 완성을 알렸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비리를 찾아내는 종교문제연구소 박목사(이정재 분)가 사슴동산이라는 새로운 종교 단체에 얽힌 살인 사건을 쫓다가 미스터리와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4년 만에 메가폰을 잡은 장재현 감독은 전작 '검은 사제들'에 이어 또 한 번 종교 소재의 미스터리 스릴러물에 도전한다. 개봉 당시 500만 관객을 돌파했던 '검은 사제들'은 국내 엑소시즘 장르의 가능성을 증명해 브라운관까지 이 같은 장르물을 확장시켰다.

    장 감독은 13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사바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또 다시 비슷한 소재를 선택한 것에 대해 "'검은 사제들'은 신 이야기가 나오지만 결국 인간에 대한 이야기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목사 캐릭터에 작가이자 감독인 내 모습이 많이 투영됐다. 세상이 불합리하고 어두울 때면 신이 과연 있는지 의문을 갖게 된다. 신에 대한 궁금증과 공허함이 남는 것이고 신을 찾으려다가 악을 만났다는 이야기로 시작한 영화"라고 궁극적인 차이점을 설명했다.

    모태신앙 기독교인인 장 감독은 '신'과 '종교'에 대한 깊은 고민을 스릴러 장치를 통해 풀어냈다.

    그는 "사람이 선하다고 믿지만 세상이 가끔 그렇게 흘러가지 않는 걸 보면 슬프다. 성경을 읽으면서 원망과 의심도 많이 했는데 그런 지점이 '사바하'에 담겼다"면서 "긴장감을 유지하기 위해 사운드, 촬영, 동물, 곤충 등을 소재로 장르적 요소를 가져가고 싶었다. 후반부로 갈수록 전반부와 달리 템포를 높이려고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사바하'로 미스터리 장르에 도전한 이정재는 박목사 역을 맡아 영화를 중심에서 이끈다.

    이정재는 "이전 작품에 비해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구가 굉장히 많다. 시나리오 들어왔었던 것 중에서 가장 재미있었고 이런 장르 영화를 해본 적 있나 생각을 해보니 없더라. 장르성에 도움을 받고 박목사 캐릭터를 연기하면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미스터리한 정비공 나한 역의 박정민은 이야기의 힘을 강조했다.

    박정민은 "영화 한 편에 이렇게 100% 응원이 들어간 작품은 처음이었다. 이야기가 주인공인 영화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에게 영화의 서사가 재미있게 잘 다가갔으면 하는 마음이 처절하게 든다. 영화에 계속 힘내라고 외쳤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상업영화 첫 데뷔작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이재인은 16년 전 태어난 '그것'과 '그것'의 쌍둥이 동생 금화 역을 맡았다. 영화 속에서 그는 신인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섬뜩하면서도 밀도높은 1인 2역 연기를 펼쳤다.

    이재인은 "해보기 어려운 캐릭터라 고민이 많았다. 두 사람이 다른 캐릭터이기 때문에 행동과 표현에서 차별점을 주기 위해 노력했다. 촬영하면서 정말 모두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고 많이 배웠다. 덕분에 몰입을 더 할 수 있어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함께 한 배우들과 장 감독에게 공을 돌렸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범죄도시'에 이어 '극한직업'까지 흥행 파워를 증명한 진선규는 박목사의 조력자 해안스님 역으로 또 한 번 새롭게 변신한다. 삭발 연기를 펼친 그는 벌써부터 영화의 흥행을 예감했다고.

    진선규는 "상영 전에 ('극한직업'의) 천만 기운을 불어넣어달라고 했는데 내가 불어넣지 않아도 잘 될 느낌"이라며 "선과 도에 대해 생각하는 순화된 스님 역이다. 지적인 스님이 누가 계실까 찾아본 적도 많았고 '범죄도시'와 색다른 느낌의 삭발 연기를 펼쳐서 좋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낯선 소재를 치밀하게 사건들과 엮어내는 장 감독의 특기는 이번에도 발휘됐다. 영화는 끊임없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몰아치며 2시간이 넘는 러닝타임을 채운다. 이처럼 장 감독은 높은 완성도를 위해 고생했던 지난날을 떠올리며 눈물지었다.

    장 감독은 마지막 인사 도중에 눈물을 흘리면서 "3년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피를 토하고 뼈를 깎으며 만든 영화다. 스태프들도 열심히 만들었고 배우들도 잘해줬으니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부탁했다.

    '사바하'는 오는 20일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