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주공항서 승객이 활주로 옆 주기장 배회하다 적발 소동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제주공항서 승객이 활주로 옆 주기장 배회하다 적발 소동

    뉴스듣기

    제주공항에 도착한 항공승객이 활주로 옆 주기장을 배회하다 항공사 직원에 적발, 경찰에 인계되는 소동을 빚었다.

    27일 오후 3시48분쯤 A항공사의 김포발 제주행 항공기가 제주에 도착했다. 브릿지를 이용하지 못한 이 항공기는 버스를 이용해 대합실까지 승객들을 수송했다.

    문제는 항공사의 버스를 이용해 대합실로 이동했어야 할 한 남자승객이 “버스를 타라”는 항공사 직원을 뿌리치고 걸어서 이동하다 56번 주기장 앞에서 이 항공사 정비사에 적발됐다.

    이 승객은 항공사 정비사에게 “나는 제주공항 주인이다. 국정원 직원이다”라며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상황은 곧바로 제주국제공항 외곽순찰조에 알려졌고, B씨가 출입증도 없는 사실을 확인한 외곽순찰조는 곧바로 제주공항공찰대에 인계했다.

    남성의 신분을 확인한 경찰은 대테러 용의가 없다고 판단, 귀가조치시켰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