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받았다"는 기자, "안 줬다"는 공무원, "뜯겼다"는 건설업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받았다"는 기자, "안 줬다"는 공무원, "뜯겼다"는 건설업체

    뉴스듣기

    지역 주재기자 "공무원에게 '활동비'로 현금 100만원 받아"
    공무원 "돈 받은 적도, 전달한 적도 없다"
    기자-공무원 연루된 전북 임실군 토착비리 의혹 점입가경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북 임실군청 소속 공무원들이 건설업체로부터 해외연수 경비 명목의 뒷돈 수백만 원과 특정 언론사 광고비 명목의 금품을 뜯어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해당 언론사 기자가 공무원에게 돈을 받은 사실을 인정해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관련기사: CBS노컷뉴스 18. 12. 6. 군수 4명 구속된 그 곳, 이번엔 주무관들이 뇌물받아)

    전북 임실의 한 언론사 주재 기자 A씨는 지난 7일 CBS노컷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지난해 8월 평소 친하게 지내는 임실군 소속 공무원 B팀장이 '활동비로 쓰라'며 100만 원을 챙겨줬다"며 "알다시피 안 받는 사람(기자)이 누가 있느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현금으로 받았기 때문에 '안 받았다'고 (부인)해도 상관은 없지만, 받은 건 받은 거니 거짓말할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A씨는 또 "B팀장에게 '문제가 불거지면 나한테 떠넘기라'고 했다"며 "나는 기자를 그만두고 처벌을 받으면 되지만, 공무원은 크게 다칠 것 같아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B팀장은 여전히 "건설업체로부터 돈을 받거나, A씨에게 금품을 전달한 사실이 없다"며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있다.

    지난해 8월 임실군 B팀장으로부터 주재기자 A씨에 대한 광고비 대납 요구를 받아 100만 원을 인출해 건넸다는 건설업체 직원 C씨의 통장 출금내역. (사진=독자 제공)
    반면 임실군청 발주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건설업체 직원 C씨는 앞서 "지난해 8월 B팀장이 '기자에게 광고비를 줘야 한다'며 100만 원을 요구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C씨는 본지 취재진에게 "돈을 건네자 B팀장은 '기자가 귀찮게 굴어 광고비를 이미 사비로 줬다. 이 돈은 내가 갖겠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B팀장 부하 직원인 D주무관 역시 돈을 요구했다는 게 C씨의 설명이다. C씨는 "지난해 B팀장의 일본 국외연수를 앞두고 D주무관이 찾아와 '직속 상사가 해외연수를 가니 성의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며 "고민 끝에 현금 200만 원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전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임실군 B팀장과 D주무관을 겨냥해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는 한편 조만간 이들을 소환할 방침이다.

    "공무원으로부터 현금 100만 원을 받았다"는 주재 기자와 "돈을 준 적 없다"는 공무원, "뜯겼다"는 건설업체 등 삼자 간 진술이 극명하게 엇갈리면서 이들 사이의 '진실게임'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