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바른미래, 고용세습 의혹에 일제히 '국정조사' 요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한국‧바른미래, 고용세습 의혹에 일제히 '국정조사' 요구

    뉴스듣기

    한국당, 국정조사요구서 오늘 제출 예정
    바른미래‧민평당도 다음주 중 국조요구서 검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은 19일 최근 논란이 된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민주당을 압박했다.

    전날 행안위 국감이 열린 서울시청을 항의방문한 한국당은 이날 국조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고, 바른미래당도 민평당과 공조 하에 다음주 중 국조요구서를 제출키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 참석해 "청년 일자리를 약탈하고 기회를 뺏은 점에 대해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과 실체를 고백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며 "한국당은 일자리 먹이사슬과 적폐연대를 반드시 끊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서울시청 항의방문에 이어 이번 주말에도 대대적인 규탄대회를 통해 고용세습 실태를 규탄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감사원 감사로 충분하다고 강변하지만, 강도 높은 국정조사와 청문회, 검찰수사로 진상을 반드시 규명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서울시가 산하 단체인 서울교통공사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요청했고, 여당도 이에 동의하는 가운데 한국당은 국정조사와 청문회 등을 통해 이슈를 확대시키겠다는 구상이다. 또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일정 부분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하면, 국회 차원의 능동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 국토위 국감 중 한국국토정보공사도 정규직 전환자 288명 중 19명이 임직원의 친인척인 것으로 밝혀졌다"며 "비단 국토정보공사나 서울교통공사 뿐만 아니란 의구심과 개연성이 충분하다는 측면에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를 시작으로 각종 공공기관 등에 드러나지 않은 친인척 채용 비리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압박 수위를 높이겠다는 의미다.

    바른미래당도 고용세습 관련 비리 의혹을 밝히기 위한 국정조사 카드를 공식화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에도 민평당과 상의했는데, 주말 동안 당내 의견을 수렴해 국정조사요구서를 다음주 월요일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야3당이 공조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국정조사에 난색을 표하는 것에 대해선 "문 정권이 공정 경쟁을 지향했는데 이면에선 취업 비리로 신적폐가 쌓이고 있는 것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선 폭넓은 국민적 지지도 있고,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도 지지하는 만큼 민주당도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수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각종 대외 연설에서 '공정한 경쟁'을 내세운 점을 지적, 채용비리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에 여당의 참여를 압박한 셈이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