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李총리 '北방송 개방' 신중론에 하태경 "굉장히 보수적"(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李총리 '北방송 개방' 신중론에 하태경 "굉장히 보수적"(종합)

    뉴스듣기

    하태경 "북한 너무 몰라…北매체 국민도 보게 하자"
    "김정은 국회서 연설하고, 한국당도 北서 연설해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국회 본회의 외교ㆍ통일ㆍ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1일 북한 정권을 대변하는 노동신문과 조선중앙TV를 국민들도 시청할수 있게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외교·통일·안보 대정부 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우리가 북한을 너무 모르는 거 아니냐. 북한이 안 변한다고 생각하니깐 북한에 대해서 계속 걱정만 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북쪽은 (시민들이) 우리 정보를 보는 것을 거부한다. 그런데 우리가 북한과 똑같을 수 없다"며 "북쪽이 금지한다고 똑같이 제재하는 게 아니라 풀어주고 ‘우린 조선중앙TV를 (시민들에게) 개방했으니 북한도 KBS 정도는 허용하라고 하는 게 통큰 남북 정치 아니냐"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총리가 "검토해야 한다. (다만) 여러 고려사항이 있을 것 같다"면서 신중하게 답하자, 하 의원은 "총리의 답변을 들으니 '친북 좌파' 정부가 아니네요"라며 "굉장히 보수적으로 답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는 북한의 장마당과 농지개혁에 대해 구체적으로 물으면서 북한의 변화상을 부각시켰다.

    하 의원은 "(북한 장마당에서) 대한민국 국산 제품이 세계 최고라고 하는데 사실이냐"고 질문했고, 조 장관은 "탈북인들을 통해 그런말을 들어본적은 있다"고 답했다.

    하 의원은 북한을 제대로 알고, 남한의 우월한 체제를 알리기 위해서도 북한과의 활발한 교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하 의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우리 국회에 와 연설하고, 우리 제1야당 대표도 최고인민회의에서 연설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당에 대해선 "한국이 앉아서 계속 반대만 하면 노동신문에서 '속 좁다'고 하는데 변명의 여지가 없다. 새 시대 보수의 자세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회담 얘기가 나오는데 보수 일각에선 민주주의가 아니기 때문에, 북한의 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가 우리와 다르게 실권이 하나도 없다고 만날 필요가 있냐고 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더욱 우리가 만나자는 제안을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최고인민회의는 대한민국 국회와 아주 다르다. 그렇게 때문에 더더욱 그들과 만나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만나지 않고서는 그들에게 실권이 없다는 사실을 일깨워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많은 사람이 북한 사람을 만나서 '대한민국이 정상국가고 북한은 정상국가 아니다, 좀 더 분발해야 한다'고 말할 수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정은 위원장이 서울에 온다고 한다"며 "저는 국회에 올 수 있다고 본다. 오라고 불러야 한다고 본다. 김정은 위원장에게 오지 말라고 국회에 반대하실 분 계십니까"라고 물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