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병헌·김태리 등 '미션' 주역 5인 종영 소감 "그동안 감사했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이병헌·김태리 등 '미션' 주역 5인 종영 소감 "그동안 감사했소"

    뉴스듣기

    (사진 = 화앤담픽처스 제공)
    30일(오늘) 최종회 방송을 앞둔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김태리-유연석-김민정-변요한이 마지막 아쉬움이 묻어나는 '종영 소감'을 직접 밝혔다.

    먼저 태어날 때부터 노비였지만 미국으로 건너가 검은 머리의 미국인으로 살게 된, 미 해병대 대위 유진 초이 역으로 신들린 열연을 펼친 이병헌은 "종영을 앞두고 보니 봄여름가을겨울 사계절과 일 년이라는 시간을 거쳤던 수많은 순간들이 떠오른다. 오랜만에 드라마 촬영 현장으로 돌아온 '미스터 션샤인'은 설렘과 긴장감의 연속이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관심을 가지고 재미있게 시청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저에게도 여러분에게도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소중한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미스터 션샤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조선 최고 명문가의 '애기씨'이자 결연한 의병으로 거듭난 고애신 역으로 데뷔 후 첫 드라마에 도전했던 김태리는 "추억거리가 산더미 같이 쌓였는데 어느덧 24회 대장정을 끝마치는 시기가 오게 되니 묘한 기분이 든다"면서 "촬영하는 기간 내내 정말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다. 제가 행복했던 만큼, 시청자분들에게도 이 마음이 전달돼 마지막 회까지 즐겁게 감상하시면 좋겠다. 그 동안 고애신도 김태리도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진심 어린 고마움을 전했다.

    무신회 한성지부장으로 애신을 사랑해서, 사랑에 미친 구동매 역의 유연석은 "사계절을 함께 한 작품을 떠나보내려니 많이 아쉽다. 오랜 시간 촬영을 한 작품이다 보니 선후배, 동료배우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과 정이 많이 들었다. 동매에게도 굉장히 정이 많이 들어서 동매와 작별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며 "나에게 그렇듯 시청자분들에게도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캐릭터가 되기를 바란다"고 캐릭터에 녹아든, 애틋한 소감을 밝혔다.

    호텔 글로리 사장이자 제국익문사 요원으로 시원한 사이다 활약을 펼쳤던 쿠도 히나 역의 김민정은 "연기 생활을 하면서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가질 수 있는 작품을 만나는 것이 힘든데, '미스터 션샤인'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고, 뿌듯하고 기쁘다"라면서 "히나의 대사와 표정을 통해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 할 수 있었다는 점이 가장 감사하다. 오래오래 애틋함이 남을 캐릭터고, 작품이다"라고 벅찬 소감을 쏟아냈다.

    집안의 업보를 짊어진, 조선 최고 갑부집 도련님 김희성 역으로 생동감 넘치는 열연을 선보인 변요한은 "'미스터 션샤인'을 통해 잊지 말아야 할 분들이 계셨다는 것을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며 "그동안 김희성과 '미스터 션샤인'을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모두의 기억 속에 좋은 작품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라고 소중한 의미를 아로새겼다.

    제작사 측은 "지금까지 혼신의 열정을 쏟으며 연기한 이병헌-김태리-유연석-김민정-변요한을 비롯한 모든 출연 배우들과 최선을 다해 촬영해준 모든 스태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대한민국을 '미스터 션샤인' 열풍으로 물들였던 시청자분들께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30일(오늘) 방송될 '미션' 최종회를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미스터 션샤인' 24회(최종회)분은 30일(오늘) 밤 9시에 방송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