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03년 남북정상회담, 우리가 약속 어겨 무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2003년 남북정상회담, 우리가 약속 어겨 무산"

    뉴스듣기

    박지원 의원 ''6.15 남북정상회담 그 후 8년'' 특별강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참여정부 원년인 2003년 초에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기 위해 북측과 특사교환까지 논의했지만 약속을 어겨 남북정상회담 기회를 놓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00년 남북정상회담 성사의 주역인 민주당 박지원 의원은 1일 전담대 용봉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그 후 8년''이라는 주제의 특별강연에서 "노무현 정부는 2003년 초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특사교환을 논의했고, 취임 초에는 실무자 간에 특사교환을 원칙적으로 합의했었다"고 밝혔다.

    박지원 의원은 그러나 "보다 구체적인 합의를 위해 베이징에 나온 북측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을 그 누구도 만나지 않아 약속을 어겼다"며 2003년 남북정상회담이 무산된 과정을 상세히 털어놨다.

    박 의원은 이어 "노 전 대통령의 대북정책과 사회안전망 구축, 투명성 확보는 역사가 평가하리라고 확신하지만 2003년도에 남북정상회담을 하지 않은 것은 이해가 안된다"며 "2007년 10.4 선언이 2003년에 이루어졌다면 남북관계에 얼마나 많은 진전이 있었겠냐"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박지원 의원은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66세라는 연령과 흡연, 음부, 복부비만, 수면시간 등이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김 위원장이 완쾌되든 그렇지 못하든 후계구도에 대한 검토가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향후 북한의 권력 향배에 대해 세 아들 중 한 명의 세습이나 특정인과 군부의 집단지도체제, 김 위원장의 급격한 유고시 강경군부의 집단지도체제가 들어설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