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실험연극의 산실 '혜화동1번지' 6기 동인의 마지막 무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실험연극의 산실 '혜화동1번지' 6기 동인의 마지막 무대

    뉴스듣기

    올해를 끝으로 4년간의 활동 종료하는 6기 동인
    가을 페스티벌 '막판 스퍼트'…8월 30일~11월 25일까지
    그동안의 활동 성과와 과제, 개인의 변화와 성장 등 작품으로 이야기

    6기 동인 전체 사진. 왼쪽부터 전윤환, 김수정, 송경화, 백석현, 구자혜, 신재훈 연출. (제공 사진)
    연극실험실 혜화동1번지 6기 동인(구자혜, 김수정, 백석현, 송경화, 신재훈, 전윤환)이 주최하는 '2018 가을페스티벌'이 8월 30일부터 11월 25일까지 연다.

    2014년에 동인을 이어받아 활동해 온 '6기 동인'이, 그 이름을 내걸고 활동하는 마지막 무대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동인이라는 트랙을 떠나게 될 연출가들은 연극을 시작할 때, 그리고 동인을 시작할 때 스스로 작성한 연극선언을 재점검한다.

    줄기차게 시도해 온 실험을 회고하거나 4년간의 변화와 성장을 스스로 측정하거나, 혜화동1번지를 떠나 각자의 작업을 이어나가기 위한 새로운 출사표이다.

    '막판 스퍼트'라는 주제 아래 신작 <타즈매니아 타이거>(구자혜), <공주들>(김수정), <전윤환의 전윤환-자의식 과잉>(전윤환), <신의 입자>(송경화), <비극을 찾는 무대>(신재훈), <버킷 리스트>(백석현)를 각각 선보인다.

    6기 동인은 이번 작품 기획과 동인 활동을 마무리하는 단계로 지난 3개월간, 4년간 동인활동의 성과와 과제, 개인의 성장과 삶 등을 돌아보고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가져왔다.

    혜화동1번지 연출 동인제는 1993년에 시작되어 지금껏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유일한 자발적·독립적 예술가 성장 프로그램이다.

    동인들은 일정 기간 동안 혜화동1번지 극장을 거점으로 자신의 연극작업에 근육을 붙이는 연습과 동시대를 바라보는 관점을 연마한다.

    페스티벌 중에는 25년 동안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공연계 생태계 안에서 혜화동1번지 동인제의 성과와 현재 위치, 앞으로의 과제를 돌아보고 내다보는 연속토크 '혜화동1번지의 과거, 현재, 미래'도 진행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