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씨리얼] '신지예(27·여)' 후보에게 '시건방짐'이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씨리얼] '신지예(27·여)' 후보에게 '시건방짐'이란?

    뉴스듣기

    누구는 환호하고 어떤 이는 불편해 하는 녹색당 그 후보

    '페미니스트 서울시장'을 표방한 녹색당 신지예 후보.

    그의 벽보가 유실되고, 포스터의 눈 부위를 담뱃불로 지져버리거나 칼로 찢는 등의 저급한 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 변호사는 SNS에서 이런 행위를 두고 오히려 '나도 찢어버리고 싶은 벽보다', 'X시건방지다'고 발언했다가 뒤늦게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신 후보 측은 "20대 여성 정치인이자 페미니스트 정치인을 상대로 한 명백한 여성혐오 범죄"라고 지적하며 수사를 촉구했는데요.

    신 후보는 현 상황이 두렵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모든 이들이 성별이나 성별 정체성과 상관없이 안전하고 동등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사회를 꿈꾼다고 말합니다.

    그가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로 칭하며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까닭, 영상으로 확인해보세요.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