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자친구 끌고 다니며 무차별 폭행한 10대 구속

뉴스듣기


부산

    여자친구 끌고 다니며 무차별 폭행한 10대 구속

    뉴스듣기
    엘리베이터에서 A씨가 B씨를 끌고가는 장면. (사진=피해자 SNS)

     

    감금과 폭행을 견디지 못해 헤어질 것을 요구하는 여자친구를 재차 감금하고 무차별 폭행한 1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폭행과 감금 등의 혐의로 A(19)씨를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후 8시 40분쯤 여자친구인 대학생 B(19·여)씨의 오피스텔에서 B씨를 무차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어 B씨를 인근에 있는 자신의 오피스텔로 끌고가 주먹과 발로 재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A씨는 자신의 집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옷이 벗겨진 B씨를 엘리베이터에 태우고 끌고갔다.

    B씨의 비명을 들은 이웃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범행 전날에도 차량 안에서 B씨를 폭행한 뒤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하루동안 감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학교에 다녀오겠다"며 집을 나선 B씨가 문자메시지로 이별을 통보하자 B씨의 집을 찾아가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3개월간의 교제 과정에서 수 차례에 걸쳐 A씨로부터 협박과 감금을 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B씨는 22일 자신의 SNS에 폭행을 당한 자신과 함께 피해 사실을 올렸다. B씨는 하루 뒤 다시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대학과 꿈, 집, 친구 등 모든 사생활을 포기하고 다른 지역으로 간다"며 "용기를 내겠다. 이런 일을 당한 다른 피해자들도 이겨내고 당당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