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영철' 방한 길목에서 철야농성…한국당 '안보 전면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영철' 방한 길목에서 철야농성…한국당 '안보 전면전'

    뉴스듣기

    장외투쟁 시작…청계광장선 '김영철 방한 저지' 결의문 채택키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김무성 의원 등이 24일 경기도 파주 통일대로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한을 반대하는 철야농성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한(訪韓) 저지를 외치며 거리로 나섰다.

    한국당은 김 부위원장 방한 하루 전인 2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방한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더해 당내 투쟁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무성 의원은 김성태 원내대표 등과 함께 김 부위원장의 방한 경로를 막아선 채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장외투쟁을 넘어 김 부위원장을 '육탄저지' 하겠다는 뜻으로, 대북(對北) 대화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 정면으로 맞서는 모양새다.

    한국당 소속 의원 70여 명은 이날 오후 4시 쯤 청계광장에 모여 천막 의총을 진행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 자리에서 "청와대 주사파들의 국정농단으로 이 나라가 거덜나게 생겼다"며 "고스란히 북한에 나라를 바치는 모습으로 가고 있다"고 외쳤다.

    홍 대표는 "오천 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게 대통령의 임무고, 역할"이라며 "그런데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그 임무를 포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 정권이 끝내 국민의 분노를 자극하고 있다"며 "천안함 46용사 유가족의 가슴에 대못을 박아놓고도 이 정권은 남의 일인양 아랑곳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전범 김영철이 대한민국 땅을 밟게 하는 건 대한민국 땅을 무시해도 철저히 무시하지 않고서는 할 수 없는 몰염치한 정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으로 복당(復黨) 후 목소리를 아껴왔던 김무성 의원은 이날 당내 '김영철 방한 저지 투쟁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며 전면에 복귀했다. 김 의원도 천막 의총에 참석해 "김영철을 손님으로 접대하는 건 억울하게 죽어간 젊은 넋들의 무덤에 오물을 끼얹는 격"이라고 했다.

    한국당 의원 전원은 "문 대통령은 김영철 방한결정을 즉각 철회하라"는 결의문도 채택했다.

    한국당의 이 같은 투쟁 목소리는 천안함 유족들의 '김영철 방한 반대' 입장과 맞물려 더욱 커지고 있다. 천안함 46용사 유족회는 이날 방한 철회 서한을 청와대에 보내기도 했다.

    김무성 의원과 김성태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과 장제원 수석대변인, 주광덕 경기도당위원장 등은 의총 후 경기 파주 통일대교로 이동해 철야농성을 시작했다. '천안함 폭침주범 김영철 방한 철회하라'라는 대형 피켓을 나눠들고 대로에 앉았다.


    김 부위원장은 오는 25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한할 예정인데, 그 길목을 막아선 채 사실상 육탄저지라도 불사하겠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함 정책위의장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단 김영철이 오는 걸 막아야 하지 않겠느냐"며 "내일 올 때까지 막아설 것"이라고 말했다. 장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제 우리는 인간 휴전선을 치고 인간 방어막이 돼 김영철의 방한을 막을 것"이라고 했다.

    한국당의 청계광장 연좌농성은 이날 오후 10시까지 계속되며, 25일에도 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26일 오후 3시엔 같은 장소에서 지지자들과 함께 대규모 규탄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다만 법안심사 등 국회 일정에는 참여한다는 게 현재 입장이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통화에서 "26일 규탄대회 이후 장외투쟁을 계속할지는 아직 확정이 안 됐다"며 "보이콧은 아니고, 국회 운영은 정상적으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