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타필드 이미 상황 끝…창원시 행정 불투명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스타필드 이미 상황 끝…창원시 행정 불투명했다"

    뉴스듣기

    스타필드 창원 입점 토론회서 질타

    (사진=송봉준 기자)
    스타필드 창원 입점을 둘러싸고 찬반 갈등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창원시의 행정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창원경제살리기 특별위원회(위원장 전수식)는 13일 창원YMCA에서 '스타필드 창원입점에 따른 토론회'를 개최했다.

    허정도(창원물생명시민연대 대표) 도시공학박사는 '허가신청이 들어오면 시민의 뜻에 따르겠다'는 안상수 창원시장의 발언을 언급한 후 "이미 결정된 일이라 대안을 찾은 일이 가능한 일이진 잘 모르겠다"며 "이렇게 된 것은 모두 불투명한 행정때문이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 이르다고 하는데 지금 상황이 끝난 것이다"면서 "이것은 처음 39사단 개발을 할 때 얘기를 했어야 했는데 불투명하게 추진해 놓고 끝날 단계에 드러나니까 얘기하는 자체가 문제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같은 발언 배경에 대해 "확인을 했는데 이미 서울에 있는 큰 설계사무소에서 설계가 거의 끝났고 13개월쯤 됐다"며 "기본설계는 끝나고 인테리어 같은 아주 세부적인 것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런 것은 예를 들어서 시장 선거를 할때 후보가 정확하게 입장을 밝히고 거기에 따라서 선거를 하는 방법밖에 없다"며 "타협점이라는 것은 없고 소비는 정해져 있기 때문에 제가 볼 때는 상생은 없다"고 말했다.

    좌장을 맡은 전수식 창원경제살리기 특위위원장은 "교통영향이라든지 이런 것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창원시가 공식적으로 건축신청하면 의견 수렴하겠다고 밝혔는데 제가 볼때 굉장히 어려운 상황에 처할 가능성이 많다"고 밝혔다.

    그는 "법적으로 허용하는 행위자체를 시장이 거부하면 결국 소송으로 갈 것이고 소송으로 가더라도 이길 수 있는 길들이 넓지 않다는 것을 경험치로 안다"면서 "그 정도 진행된 사항이라면 허가신청이 들어오기 전에라도 적극적인 의견 수렴도 해야 되고 법상으로는 안 하고 있지만 교통영향평가도 반드시 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유니시티 6천백세대를 건축 중인데도 결코 교통상황이 녹록지 않은 상태에서 준공되면 2만 명 들어오게 되고 거기에 스타필드 창원까지 들어오게 되면 금요일 오후부터 일요일까지는 교통지옥이 될 것이다"며 "아마 주거환경은 최악의 상황으로 갈 수 있다"고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여성환(창원대 겸임교수) 한국경영연구소 대표이사가 '지역상권과의 공동가치 창출방안'이라는 주제로 발제를 했다. 스타필드 창원 입점을 둘러싼 찬반 갈등이 첨예한 것을 반영하듯 관심이 뜨거웠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